[대전다문화] 처서(處暑), 가을이 눈앞에 성큼!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대전다문화] 처서(處暑), 가을이 눈앞에 성큼!

추어탕·칼국수·복숭아, 보양과 피로회복, 면역력 높여

  • 승인 2021-08-18 08:37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올여름은 유난히도 더웠다. 30℃를 웃도는 날씨에 열대야, 코로나-19의 악재가 겹쳐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여름을 보내야 했다. 하지만 무더위도 이제 절정을 향해 가고 있다. 8월 10일에 말복을 지나 8월 23일 처서를 앞두고 있다. 더위의 기세가 조금은 누그러진 요즘 더위가 물러간다는 처서의 유래와 처서 음식에 대해 알아보았다.

처서는 24절기 중 14번째 절기로 입추와 백로 사이에 있다. 처서는 양력 8월 23일 무렵, 음력 7월 15일 무렵 이후이며 더위가 식고 일교차가 커지는 시기다. 처서는 무덥고 긴 여름이 끝나 더위를 쫓고 시원한 가을을 불러들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처서가 지나면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 풀이 잘 자라지 않아 조상들은 부모님 산소를 찾아 벌초했다. 그리고 처서에 오는 비는 농사의 풍년과 흉년을 결정짓는 중요한 시기로 여겼다. 처서에 비가 오면 흉작을 면치 못하게 되므로 사람들은 처서에 오는 비를 달갑지 않게 여겼다고 한다.

또한 여름에 사용했던 쟁기와 호미 등 농기구를 깨끗이 씻어 정리했다. 처서가 지나면 농촌에서는 추수할 일만 남아 농부들이 한가해진다. 여름내 극성부리던 모기의 기세도 약해져 파리와 모기가 들어가고 귀뚜라미가 하나, 둘씩 나타나기도 한다. 처서 풍습으로는 ‘음건과 포쇄’가 있다. 선비의 부인이 여름 장마에 젖은 책과 옷을 말리는 것인데 음건은 그늘에 말리는 것이고 포쇄는 햇볕에 말리는 것이다.

처서에 먹는 음식으로는 추어탕, 애호박 칼국수, 복숭아 등이 있다. 처서 음식은 더운 여름을 보내느라 지친 몸을 보신하고 서늘해지는 날씨에 어울리는 따뜻한 음식을 먹는 것이 포인트이다. 추어탕은 익힌 미꾸라지를 으깬 뒤 채에 살만 걸러 야채를 넣고 끓인 음식으로 한국 사람들이 즐겨 먹는 가을의 대표적인 보양식이다. 칼국수는 대표적인 서민 음식으로 집에서 직접 손으로 반죽해서 칼로 썰어 요리한 수제 칼국수를 최고로 여긴다. 고명으로는 제철을 맞은 애호박을 채 썰어 볶아 사용했다. 요즘은 기호에 따라 다진 양념과 김가루, 쑥갓을 곁들여 먹는다. 여름 대표 과일인 복숭아는 더위가 꺾이는 처서에 가장 당도가 높아져 맛이 좋다. 복숭아는 여름철 피로회복에 좋고 장을 부드럽게 해 변비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박영애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2.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3.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4.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5.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1.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2.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3.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4. 이은권의 '대선 필승론'… "대선 승리는 곧 지선 승리"
  5. 교육교부금 논란 여전…전국교육감협 특별입장문 발표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