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리포트 충청지대⑯] 역대 지방선거 동구 민심 향배는?

  • 정치/행정
  • 국회/정당

[2022 리포트 충청지대⑯] 역대 지방선거 동구 민심 향배는?

  • 승인 2021-11-10 11:42
  • 수정 2021-11-18 13:37
  • 신문게재 2021-11-11 10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컷-2022충청지대




6대에서 7대로 1만 명 줄어든 선거인수 '용운동'이 가장 큰 폭으로 줄어

민주당이 가장 힘 못 쓰는 지역은 동구의 '중앙동'과 '대청동'으로 꼽혀


 

2021080301000238800007916
2022년 6.1 제8대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동구 민심의 향배를 예측해본다.

현재 야권이자 기존 보수층에선 동구를 보수 텃밭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선거 때마다 다른 결과를 보이고 있다. 변수 작용이 큰 지역인 만큼 여야 모두 긴장의 끈을 놓을 순 없는 지역이다. 민주당의 경우 최근 연이은 선거에서의 승리와 함께 대전 전체의 승리를 견인한 곳이지만, 행정동별로 분석했을 때 다수 동이 여전히 보수층이 강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선거결과를 예측하게 하는 요인과 과거 선거에서의 동구민의 표심과 최근 흐름에 대해 알아본다. <편집자주>

▲6대에서 7대로, 1만명 줄어든 선거인 수 어디가 가장 크게 줄었나
전국적으로 인구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총 선거인도 꾸준하게 줄어들고 있다. 단 1표 차이로도 선거 결과가 좌지우지될 수 있는 상황에서 제7회 지방선거 인구는 제6회 선거 때에 비해 1만 명이 감소했다. 제6회 지방선거의 선거인 수는 20만 2671명이었으나, 4년 만에 돌아온 제7회 지방선거에선 1만 명이 줄어 19만 1362명이 됐다.

자치구 중 동구의 선거인 수만 살펴보자면, 대다수 1000명 정도가 감소했다. 그중에서도 큰 폭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곳이 용운동이다. 용운동은 제6회 지방선거까지만 해도 선거인 수가 1만 6186명이었으나, 제7회 지방선거에서는 1만 3748명이 됐다. 3000명 가까운 선거 인구가 감소한 상황이다.

이어 중앙동이 6345명에 5002명(1343명 감소)으로, 신인동이 1만 695명에서 1만 513명(182명 감소)으로, 효동이 2만 350명에서 1만 9506명(844명 감소)으로, 판암1동이 8450명에서 7627명(823명 감소)으로, 판암2동이 9345명에서 8542명(803명)으로 줄어들었다.

대동은 1만 575명에서 9691명으로, 자양동은 9731명에서 9502명으로, 가양동은 1만 2873명에서 1만 1791명으로, 가양2동은 1만 7388명에서 1만 6377명으로, 용전동은 1만 7150명에서 1만 6849명으로, 성남동은 1만 1352명에서 1만 557명으로, 홍도동은 1만 471명에서 9717명으로, 삼성동은 1만 4174명에서 1만 2459명으로 대청동은 2477명에서 2192명으로 감소했다.

유일하게 선거인 수가 늘어난 곳은 산내동이다. 산내동은 제6회 때 1만 5703명에서 제6회 때는 1만 5898명으로 약 100명이 늘어났다.

효동
동구 전경 일부
▲민주당 약세 지역, 중앙동과 대청동 이번엔? 6·7대 두 곳 모두 보수당지지
동구는 보수 지역이라고 불릴 만큼 민주당이 약세를 보였다. 그중에서도 가장 민주당이 힘을 못 쓰는 지역은 '중앙동'과 '대청동'이다.

제7회 지방선거 시·도지사 선거 때만 보더라도 중앙동은 더불어민주당이 아닌 자유한국당 지지자가 많았다. 민주당의 득표수는 993개인 반면 한국당 득표수는 1072개였다. 대청동 또한 민주당 득표수는 438개였으나 한국당 득표수는 602개로 160개가량이 많았다.

이는 6회 때도 같은 현상을 보였다. 6회에서 중앙동은 새누리당 득표수가 1697개였고, 새정치민주연합은 1092개였다. 대청동도 새누리당은 756개, 새정치민주연합은 471개로 큰 차이를 보였다. 특히 6회 지방선거에서는 동구의 16개 동 중 12개가 새누리당 득표율이 높았다.

유일하게 4개의 동만이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율이 높았는데, 효동과 용운동, 성남동, 산내동이 해당한다. 효동은 새누리당 득표수가 4632개인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득표수는 5524개였다. 용운동은 새누리당 3874개, 새정치민주연합이 3914개였으며, 성남동은 새누리당이 2720개, 새정치민주연합이 2819개였다. 산내동은 새누리당이 3667개, 새정치민주연합이 4066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몰아주기 동구, 진보도 보수도 아니다
사실 동구는 보수의 색이 강한 지역이란 이미지가 강했다. 하지만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완벽하게 보수당을 지지한다고 단정 지을 순 없다. 제6회 지방선거 시·도지사 선거에선 16개 동 중 12개 동이 새누리당을 더 많이 지지했으나, 제7회 지방선거에선 완전히 판이 뒤집혔다. 중앙동과 대청동을 제외한 모든 동에선 민주당 지지율이 높았기 때문이다.

제7회 지방선거 시·도지사 선거에서 신인동은 민주당 득표수는 3147개, 한국당은 2240개였으며, 효동은 민주당이 6133개고 한국당이 3378개였다. 판암1동은 민주당이 2092개, 한국당이 1562개, 판암2동은 2099개, 한국당이 1747개, 용운동은 민주당이 3852개, 한국당이 2454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대동은 민주당 2379개, 한국당 1888개이며, 자양동은 민주당이 2281개, 한국당이 1610개였으며, 가양1동은 민주당이 3078개, 한국당은 2270개, 가양2동은 민주당이 4172개, 한국당은 2765개, 용전동은 민주당이, 4205개 한국당이 2662개, 성남동은 민주당이 3070개, 한국당이 1958개, 홍도동은 민주당 2567개, 한국당은 1737개, 삼성동은 민주당 3445개, 한국당은 2490개, 산내동은 민주당 4648개, 한국당은 2724개였다. /이현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28일 충청권 낮 최고기온 30도… 초여름 더위
  2. 코시포럼 회원 사랑나눔 무료급식 봉사활동 전개
  3. 대전하나시티즌 또 극장골! 서울에 1-0승 리그 2위로 도약
  4. 6·1 지방선거 대전 사전투표율 '19.74%' 집계
  5. 대전 지원유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고문
  1. 글로벌 전문직여성 봉사단체 '국제존타32지구, 3지역대회 및 총회
  2. 하루 평균 온천수 1만톤 콸콸…민선 8기엔 유성온천 관광 재도약 가능할까
  3. 최옥수 무안군수 후보 캠프 관계자, 공직선거법 위반 고발당해
  4. 지방선거 본 투표일 앞두고 문화예술계도 ‘촉각’
  5. 전민동 엑스포아파트 통합 리모델링 사업 본격화

헤드라인 뉴스


[민심리포트] 지방선거 與野 승패 중원대첩이 가른다

[민심리포트] 지방선거 與野 승패 중원대첩이 가른다

6·1지방선거 여야의 최종 승패는 광역단체장 4석이 걸린 충청권 '중원 대첩'의 향방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고지를 지켜내느냐, 국민의힘이 4년 전 참패를 만회하고 금강벨트를 탈환하느냐에 따라 전체 판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선거일 까지 남은 기간 윤석열 대통령의 충청 방문에 대해 지역민의 평가가 어떻게 표심에 반영될는지가 막판 변수가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은 지방선거 승리로 가는 교두보인 금강벨트 지키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전통적 강세지역인 세종과 충남에서 낭보를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선거 종반으로 갈..

尹대통령 칸영화제 쾌거 "韓영화 경쟁력 확인"
尹대통령 칸영화제 쾌거 "韓영화 경쟁력 확인"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씨에게 각각 축전을 보내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박 감독에게 "한국 영화의 고유한 독창성과 뛰어난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박 감독님과 배우, 제작진이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축하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상은 지난 2004년 '올드보이', 2009년 '박쥐', 2016년 '아가씨' 등을 통해 쌓인 영화적 재능과 노력이 꽃피운 결과"라고 의미를 뒀다. 이어 "얼핏 모순적으로 보이는 이야기를 통해 보여주는 인간 존재와 내면에 대한 깊은..

[민심리포트] 대전시장: 막판까지 혼전 거듭… "중도층에 승패 달렸다"
[민심리포트] 대전시장: 막판까지 혼전 거듭… "중도층에 승패 달렸다"

6월 1일 본 투표를 코앞에 둔 대전시장 선거전은 그야말로 '혼전'이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가 차이가 커 일정한 흐름을 찾기 어려운 데다, 여야 지지층이 막판 대결집하며 진영 대결 양상으로 흐르고 있어서다. 26일부터 여론조사 결과 공표가 금지돼 대체적인 민심의 향방을 확인하기도 어려워져 여야 각 정당과 후보 캠프는 강행군 유세로 밑바닥 민심을 훑는 데 주력하고 있다. 애초 대결 구도는 명확했다. 재선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 새 인물을 내세운 국민의힘 이장우 후보 간 인물 경쟁과 새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안정과..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사전투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사전투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설치…‘27~28일 사전투표하세요’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설치…‘27~28일 사전투표하세요’

  • 개량한복에 슈퍼맨 복장 등장…이색 선거운동 펼치는 후보자들 개량한복에 슈퍼맨 복장 등장…이색 선거운동 펼치는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