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주 제명' 충청 地選판세 메가톤급 파장

  • 정치/행정
  • 국회/정당

'박완주 제명' 충청 地選판세 메가톤급 파장

朴 성비위의혹 돌출 금강벨트 최대 변수로
국힘 '성추행당' 고리로 파상 공세 나설 듯
민주 초비상…박지현 "잘못된 과거 끊어야"

  • 승인 2022-05-12 10:27
  • 수정 2022-05-12 14:06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21041507170001300_P4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2일 당내 성비위 의혹으로 3선 박완주 의원(천안을)을 제명하면서 6·1지방선거 여야 최대 승부처인 금강벨트가 출렁이고 있다.

박 의원 제명 건이 여야가 호각지세를 벌이고 있는 충청권 판세에 최대 변수로 떠오를 것으로 보이기 떄문이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박 의원 제명 건을 의결했다.

신 대변인은 제명 사유에 대해선 "2차 가해 방지와 피해자 보호를 위해 상세내용은 밝히지 않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치권 안팎에선 보좌진과의 불미스러운 일 때문에 제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초비상이다.

대선 패배의 충격을 딛고 지방선거에서 승리해 정국 주도권을 내주지 않겠다는 구상이 날벼락을 맞은 셈이다.

더욱이 여야의 지방선거 승패가 달린 충청권은 이른바 '박완주 사태'가 주는 파장이 메가톤급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금강벨트의 경우 특정 정당 지지세가 뚜렷한 영호남과 달리 여야가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실제 대전시장 민주당 허태정 국민의힘 이장우(국회 의석수 기준), 세종 이춘희-최민호 충남 양승조-김태흠, 충북 노영민-김영환 후보 등은 저마다 승리를 완전히 장담하지 못한 채 안갯속 승부를 벌이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박완주 사태'는 충청권 판세를 뒤흔들 최대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데 정치권은 이견이 없다.

박 의원 지역구는 충남 최대도시인 천안으로 유권자만 수십 만 명에 달하는 데다 제명사유 역시 여성 유권자 표심에 민감한 성 비위 문제로 파장이 겉잡을 수 없이 커질 우려다.

국민의힘의 경우 '성비위 의혹' 고리로 민주당에 십자포화를 쏟아부을 것으로 보인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비롯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르기까지 반복된 성추문으로 지탄을 받아온 상황에서 '박완주 사태'가 더해지면서 공세 고삐를 바짝 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일단 박 의원의 성추행 의혹에 신속하게 대처하는 데 방점을 찍고 향후 대응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우리 당은 잘못된 과거를 끊어내야 한다"며 "여성을 온전한 인격체로 대우하는 당을 만들어야만 국민 앞에 당당할 수 있다"고 썼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쇼핑뉴스] 때이른 더위에 지역 백화점들 '여름상품 라인업' 분주
  2. 수통골서 펼치는 '음악축제' 놀러오세요
  3. 6·1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 대전 투표율 '9.42%'
  4. [날씨] 28일 충청권 낮 최고기온 30도… 초여름 더위
  5. 코시포럼 회원 사랑나눔 무료급식 봉사활동 전개
  1. 대전하나시티즌 또 극장골! 서울에 1-0승 리그 2위로 도약
  2. 6·1 지방선거 대전 사전투표율 '19.74%' 집계
  3. 대전 지원유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고문
  4. 글로벌 전문직여성 봉사단체 '국제존타32지구, 3지역대회 및 총회
  5. 최옥수 무안군수 후보 캠프 관계자, 공직선거법 위반 고발당해

헤드라인 뉴스


[민심리포트] 지방선거 與野 승패 중원대첩이 가른다

[민심리포트] 지방선거 與野 승패 중원대첩이 가른다

6·1지방선거 여야의 최종 승패는 광역단체장 4석이 걸린 충청권 '중원 대첩'의 향방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고지를 지켜내느냐, 국민의힘이 4년 전 참패를 만회하고 금강벨트를 탈환하느냐에 따라 전체 판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선거일 까지 남은 기간 윤석열 대통령의 충청 방문에 대해 지역민의 평가가 어떻게 표심에 반영될는지가 막판 변수가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은 지방선거 승리로 가는 교두보인 금강벨트 지키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전통적 강세지역인 세종과 충남에서 낭보를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선거 종반으로 갈..

尹대통령 칸영화제 쾌거 "韓영화 경쟁력 확인"
尹대통령 칸영화제 쾌거 "韓영화 경쟁력 확인"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씨에게 각각 축전을 보내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박 감독에게 "한국 영화의 고유한 독창성과 뛰어난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박 감독님과 배우, 제작진이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축하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상은 지난 2004년 '올드보이', 2009년 '박쥐', 2016년 '아가씨' 등을 통해 쌓인 영화적 재능과 노력이 꽃피운 결과"라고 의미를 뒀다. 이어 "얼핏 모순적으로 보이는 이야기를 통해 보여주는 인간 존재와 내면에 대한 깊은..

[민심리포트] 대전시장: 막판까지 혼전 거듭… "중도층에 승패 달렸다"
[민심리포트] 대전시장: 막판까지 혼전 거듭… "중도층에 승패 달렸다"

6월 1일 본 투표를 코앞에 둔 대전시장 선거전은 그야말로 '혼전'이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가 차이가 커 일정한 흐름을 찾기 어려운 데다, 여야 지지층이 막판 대결집하며 진영 대결 양상으로 흐르고 있어서다. 26일부터 여론조사 결과 공표가 금지돼 대체적인 민심의 향방을 확인하기도 어려워져 여야 각 정당과 후보 캠프는 강행군 유세로 밑바닥 민심을 훑는 데 주력하고 있다. 애초 대결 구도는 명확했다. 재선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 새 인물을 내세운 국민의힘 이장우 후보 간 인물 경쟁과 새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안정과..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사전투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사전투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설치…‘27~28일 사전투표하세요’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설치…‘27~28일 사전투표하세요’

  • 개량한복에 슈퍼맨 복장 등장…이색 선거운동 펼치는 후보자들 개량한복에 슈퍼맨 복장 등장…이색 선거운동 펼치는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