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기름값 동반 지속 상승... 휘발유, 경유가격 추월할 수도

  • 경제/과학
  • 지역경제

대전·세종·충남 기름값 동반 지속 상승... 휘발유, 경유가격 추월할 수도

  • 승인 2022-05-23 16:30
  • 신문게재 2022-05-24 7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기름넣는
정부의 유류세 인하 폭 확대에도 대전·세종·충남지역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22일 기준 대전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980원으로, 21일(1976원)보다 4원 올랐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28원 상승했다. 휘발유 가격은 올해 가장 높은 가격인 3월 15일(2020원) 이후 하락세를 보이다 2000원 선을 위협하고 있다. 경유는 휘발유 가격을 넘어섰다. 대전의 경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989원으로, 한 달 전(1893원)보다 96원 상승했다. 꾸준한 가격 상승을 보이는 대전의 경유 가격은 매일 최고치를 갱신하고 있다.

세종도 휘발유와 경유 모두 오름세를 보인다. 세종의 22일 기준 휘발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976원으로, 한 달 전(1967원)보다 9원 올랐다. 세종도 3월 25일 리터당 평균 2003원으로 최고치를 찍은 이후 감소하다 5월 초부터 상승하기 시작해 현재 가격까지 치고 올라왔다.

세종의 경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992원으로, 한 달 전(1905원)보다 87원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종은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경유 가격으로, 매일 최고가를 갱신 중이다.

충남의 휘발유 가격도 2000원을 재차 넘으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충남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987원으로 한 달(1972원)보다 15원 상승했다. 충남은 3월 28일 리터당 평균 2005원으로 최고치를 찍은 이후 1940원대까지 내려갔다가 재차 오르고 있다. 경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998원으로 4월 22일(1904원)보다 94원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충청권 중 가장 높은 가격으로, 2000원을 코앞에 두고 있다.

5월부터 정부가 유류세 인하 폭을 20%에서 30%로 확대로 휘발유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다 재차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업계는 당분간 가격 상승이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가 전주보다 4.0달러 오른 배럴당 108.7달러로,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국제 경유 가격은 146.7달러로, 전주보다 6.7달러 하락하면서 휘발유 가격이 경유 가격을 재차 추월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제 유가가 통상 2주가량의 시차를 두고 국내 가격과 연동되는 만큼 격차가 벌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국제유가를 보면 휘발유가 경유가격을 다시 추월할 수도 있다"며 "시차를 두고 국내에 적용되기 때문에 휘발유 가격은 계속해서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3.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4.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5. 대전시 감정노동존중 수기 공모전 글모음집 발간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