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 세대당 월평균 관리비 18만 원...작년 전체 23조 달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공동주택 세대당 월평균 관리비 18만 원...작년 전체 23조 달해

한국부동산원,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 현황

  • 승인 2022-05-25 17:15
  • 신문게재 2022-05-26 7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1318118753
[게티이미지 제공]
전국 아파트 1060만여 세대의 지난해 총관리비는 23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대당 월평균 관리비는 18만 원 수준이다.

한국부동산원이 25일 발표한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 관리비 공개의무단지 현황에 따르면 2021년 관리비 공개의무단지는 1060만4072세대로, 관리비 총액은 22조9245억 원으로 집계됐다. 월평균 아파트 관리비는 18만154원가량이다. 2020년(17만5569원)보다 4585원 올랐다.

2017년 904만 세대(17조2000억 원)였던 공개의무단지가 5년 세 153만여 세대 늘면서 관리비 규모도 5조 7000억 원 증가했다. 이 같은 추세 분석결과 올해 관리비는 연간 24조 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리비는 공용관리비, 개별사용료, 장기수선충당금의 합계 금액을 말한다.

아파트
[한국부동산원 제공]
지난해 전체 관리비 22조9245억 원 중 공용관리비는 10조7801억 원(47.0%), 개별사용료 10조2075억 원(44.5%), 장기수선충당금은 1조9369억 원(8.5%)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관리비의 절반가량을 차지한 공용관리비 중 일반관리비는 4조3437억 원(40.3%), 청소비 1조9578억 원(18.2%), 경비비 3조2991억 원(30.6%), 기타비용(수선유지비, 승강기유지비 등)은 1조 1795억 원(10.9%)이었다.

개별사용료 중에선 전기료가 5조 3403억 원(52.3%)으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이어 수도료 2조2909억 원(22.5%), 난방비 1조3393억 원(13.1%), 급탕비(7.5%) 7639억 원, 기타비용(건물보험료, 생활 폐기물수수료 등)은 4731억 원(4.6%)인 것으로 집계됐다.
박병주 기자 can790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이민성 감독, 팬들의 질책 승리로 선물할 수 있어 다행이다
  3. 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4.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5.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