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서부면 가뭄피해 예방을 위해 내달 2일부터 공급

  • 전국
  • 홍성군

홍성군, 서부면 가뭄피해 예방을 위해 내달 2일부터 공급

  • 승인 2022-05-29 14:45
  • 신문게재 2022-05-30 14면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홍성군
홍성군청
홍성군은 한국농어촌공사 천수만 사업단과 긴급대책 회의를 갖고 홍보지구 결성양수장 가동 하기로 협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군에 따르면 올해 5월 평균 강수량이 평년 수준을 크게 밑돌고 있어 가뭄에 따른 영농차질이 우려됨에 따라, 농업용수 부족 사태에 사전 대응을 위해 내달 2일부터 홍보지구 결성양수장 가동에 나선다는 것이다.

군은 올해 한발 대비 농업용 관정 개발 31호공, 송수관로 10km를 설치하고 가뭄에 대응 준비를 마쳤으나, 올 5월 강우량은 4.5mm로 작년 150mm 대비 크게 밑돌고 있으며, 특히 서부면 해안지역은 관정 개발이 어려워 용수원 확보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홍보지구 결성양수장은 미준공 시설물로 운영에 어려움이 있지만, 홍성군에서 운영비를 일부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결성양수장을 긴급 가동키로 결정했다.

홍성군은 긴급히 관로 등 양수장 시설물을 점검하고 오는 6월 2일부터 가뭄이 심한 해안지역인 서부면 수해 구역(1,400ha)에 용수 공급을 시작한다.

다만 홍성호 염도가 현재 경계 기준치인 2000ppm보다 살짝 밑도는 1890ppm (2022년 05월 26일 기준)이므로, 염해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마을별 용수공급 동의 여부를 확인해 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홍보지구 수해 구역이 아닌 지역은 중형관정을 지속해서 개발하고 있으며, 길어지는 가뭄피해를 방지하기 위하여 하천의 하상 굴착과 간이 양수펌프, 펌프호수 등을 지원하여 대응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육헌근 건설교통과장은 "영농기철 무강우가 지속되는 가운데 홍보지구 결성양수장 가동은 당장 시급한 6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비 수해 구역에 대해서는 가뭄피해 상황을 수시로 확인해 군민의 재산 피해 예방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성=김재수 기자 kjs032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3.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4. 대전시 감정노동존중 수기 공모전 글모음집 발간
  5. '충청남도 여성가족정책의 방향과 과제'… 제23회 충남도여성가족연구원 세미나 개최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