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지구 입주예정자, 용산초 모듈러 설치시기 문제 등 지적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용산지구 입주예정자, 용산초 모듈러 설치시기 문제 등 지적

대전교육청 앞에서 집회 "미숙한 행정처리로 아이들 피해" 주장
기존 학생은 용산초, 입주예정자 학생은 모듈러 교실 배치 불평등 주장

  • 승인 2022-12-01 17:05
  • 신문게재 2022-12-02 3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KakaoTalk_20221201_141057821_06
일부 용산지구 입주예정자는 1일 오전 대전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진행했다.
대전 용산지구 입주예정자들이 용산초 모듈러 교실 설치시기를 문제 삼으며 관련 교육행정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용산지구 입주예정자들은 12월 1일 오전 대전교육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교육청의 안일하고 미숙한 행정처리로 인해 아이들이 피해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모듈러 교실을 설치해 학생을 수용하기로 결정한 지 1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공사를 진행하지 않은 점을 꼬집었다. 2023년 1학기부터 학생을 수용해야 하는데 최근에서야 설치를 위한 입찰을 진행하고, 한창 학기가 진행 중인 2023년 5월 말까지 공사가 완료되는 일정을 계획했다는 것이다.

특히 학급 배치 부분에서 불평등을 초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모듈러 교실 사용 시점은 2023년 1학기 시작 후인 5월이다. 때문에 현재 용산초를 다니고 있는 아이들은 본교 정식 건물에 배치되고, 이사 후 전학하는 아이들은 모듈러 교실에 배치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용산지구 한 입주예정자는 "2년 전부터 모듈러 설치를 추진했음에도 아직 공사도 시작하지 못한 상황"며 "거주지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누구는 본교에 누구는 모듈러 교실에 배치되는 불평등한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상적으로 초등학교 학급배치는 1월에 결정된다. 2023년 1월 학급배치를 진행할 때 용산지구 입주예정자는 이사 후 전입신고를 한 상태가 아니다. 때문에 학급배치를 진행할 때 파악할 수 있는 학생 수 등의 기초 자료가 부족할 수밖에 없다. 용산초엔 기존 학생들만 배치되고, 향후 전입을 온 학생들만 모듈러 교실에 배치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용산초 학부모들은 모듈러 교실 설치를 반대하며 등교 거부까지 행사한 바 있으며 용산지구 입주예정자들은 집회까지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대전교육청은 마땅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대전교육청 한 관계자는 "결론 난 바는 없으며 여러 관계 기관과 지속 협의를 진행 중인 사항"이라며 "공동주택이 새로 들어오게 되면 전입신고를 하기 전까진 파악할 수 있는 자료가 없으나, 현재 용산지구 입주예정자들의 학생 수를 파악하기 위해 설문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소희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尹대통령 "세종시에 국내대학 연합캠퍼스…좋은 환경제공"
  2. 의료원부터 신설 공공재활병원까지 의사수급 '허덕'
  3. [독자 제보] 임대인 보증금으로 투자한 주택임대관리위탁업체… 보증금 못 돌려받는 피해자 속출
  4.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5. 학교민주시민교육 활성화 조례폐지 반대 목소리 "시대 역행, 즉각 중단하라"
  1. "올해부터 정상등교" 대전교육청 힘찬 첫 발
  2. [인사]중앙그룹
  3. [영상]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4. "韓우주기업 선전" 요청에 尹대통령 "같이 홍보하자"
  5. [대전교육청 직속기관 탐구] 학습자 중심 맞춤형 평생교육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도심 '하늘길' 열릴까…'도심항공 모빌리티' 구상 돌입

충청권 지방정부가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받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UAM)' 사업 구체화에 들어갔다. UAM이 향후 교통체계 전반에 변화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고부가가치 신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에 따라 충청권 지자체가 종합계획을 준비하는 가운데 30분 이내 충청지역 곳곳을 잇는 하늘길이 열릴지 관심을 끈다. UAM은 수직이착륙 기술을 이용해 도시 권역을 이동하는 3차원 교통수단이다. 대도시 인구 집중과 지상 교통..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대전0시축제' 아직 개최 안했지만…'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한 번도 개최되지 않은 '대전 0시 축제'가 선정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은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간 동안 외국인 관광객이 문화와 예술, 체육, 음식 등 다양한 분야의 매력적인 K-컬쳐를 즐길 수 있는 100개의 이벤트다. 선정된 축제들은 한국관광공사 해외 지사 32곳과 해외 주요 도시 현지 로드쇼, 관광박람회 등을 통해 알려지게 됐다.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과 방한 관광 상품화도 추진된다. 올해 K-컬쳐 관광이벤트 100선에 대..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전국 등산·숲길체험 인구, 충청권에 가장 많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7명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등산·트레킹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8일 발표한 '2022년 등산 등 숲길 체험 국민 의식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 달에 한 번 이상(두 달에 한·두 번 포함) 등산이나 숲길 체험(도보 여행길, 산림레포츠길, 탐방로, 휴양·치유길)을 하는 인구는 전체 성인 남녀의 78%인 약 3229만 명이다. 이중 등산 인구는 74.1%로 2021년(62.3%) 대비 11.8% 증가했는데, 숲길 체험은 81.2%로 전년(89.5%) 대비 8.3% 감소했다. 지역별 등산·숲길 체험인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탄소중립 실천과 일회용품 줄여요’…대전 동구청 텀블러 배부

  •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제법 포근해진 날씨에 낚시 삼매경

  •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머리를 보호하고 탁자 밑으로’

  •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 대전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분진흡입차’ 효자 노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