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자녀 세뱃돈, 경제 교육 기회로 어때요?

  • 경제/과학
  • 금융/증권

우리 자녀 세뱃돈, 경제 교육 기회로 어때요?

어린이 펀드·적금 이어 '세뱃주식' 인기
"미래 종잣돈 삼으며 미래 설계 습관을"

  • 승인 2023-01-23 16:53
  • 이유나 기자이유나 기자
639702274
설날 세뱃돈을 경제 교육의 기회로 삼는 부모들이 늘어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설날 자녀가 받은 세뱃돈을 경제 교육의 기회로 삼는 부모들이 늘어나고 있다. 세뱃돈을 자녀 미래를 위한 종잣돈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전에 사는 박경남 씨는 설날이면 초등학생 딸과 은행 ATM에 방문한다. 아이 명의로 만든 통장에 세뱃돈을 입금하는 걸 보여주기 위해서다. 자녀에게 경제 관념을 심어주기 고안한 방법으로, 박 씨의 딸도 만족하고 있다. 박 씨의 딸인 A양은 "세뱃돈이 생기면 저금할 계획"이라며 "돈을 모을 수 있고 이자도 생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달라진 세뱃돈 풍속에 은행에선 어린이 적금이나 어린이 펀드 등 금융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신한자산운용의 '신한엄마사랑어린이적립식펀드', 삼성자산운용의 '착한아이예쁜아이' 펀드, 우리은행의 '우리아이행복적금2', KB국민은행의 'KB영유스', 신한은행의 '신한MY주니어 적금', 하나은행의 '아이꿈하나적금' 등이 있다. 어린이펀드는 자녀 명의로 가입하면 10년마다 2000만 원까지 세금을 내지 않아도 돼 증여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어린이 펀드 지난해 평균 수익률이 마이너스 25%로 부진해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최근엔 세뱃돈 대신 '세뱃주식'을 받는 미성년자도 늘어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2022년 주식을 받은 미성년자는 10만 8106명에 달했다. 평균 57만 원, 2주를 주고받았으며, 삼성전자와 테슬라가 인기였다. 세배주식을 받는 미성년자는 2019년 1만 5000명, 2020년 4만 5000명, 2021년 10만 1000명으로 최근 3년간 급증했다.



전문가는 세뱃돈을 자녀 미래의 종잣돈으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정재호 목원대 부동산금융보험융합학과 교수는 "자녀의 세뱃돈으로 자녀에게 미래를 설계하고 저축하는 습관을 알려줄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부모가 단순히 가져가거나 자녀가 계획 없이 소비하도록 내버려 두는 것보다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유나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금산 통합논의 개문발차 "주민의견 통합 최우선"
  2. 천안시, 포트홀 대란...지자체와 운전자 '속앓이'
  3. 대통령 시계살포 논란, 충남선관위 조사 안 했나 못 했나
  4. [총선리포트]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5. 꽃망울 틔우는 봄비
  1. 대전서 응급실 14곳 수용불가 3시간 헤매… 전공의 부재 응급의료 공백 현실로
  2. 대전보훈공원 내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16면' 설치
  3. 대전시 의료공백 최소화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본격 가동
  4. 진료공백에 충남북 취약지역 이송길 막힐라… "필수의료 확보 이유"
  5. 대전의료원 건립 위한 첫 단추 꿰었다

헤드라인 뉴스


尹 “미래모빌리티산업 거점 충남… 국방산업 중심지로 만들것”

尹 “미래모빌리티산업 거점 충남… 국방산업 중심지로 만들것”

윤석열 대통령이 충남을 미래모빌리티 산업의 거점, 국방산업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26일 충남 서산시 서산 비행장에서 열린 '미래산업으로 민생 활력 넘치는 충남' 민생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직접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이곳 서산에 오면서 지난 대선 때 첨단국가산단과 국방산업 클러스터 조성, 천안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등 도민 여러분께 드린 약속이 생각났다"라며 "충남이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도록 하나하나 세심하게 직접 챙기겠다"고 말했다. 먼저 윤 대통령은 서산 민간공항 건설을 시..

"24시간 소음·진동"… 내포 열병합발전소 인근 주민 피해 호소
"24시간 소음·진동"… 내포 열병합발전소 인근 주민 피해 호소

충남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인근 주민들이 소음, 진동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이들은 발전소가 24시간 주.야간 가릴 것 없이 가동되고 있어 피해가 심각하다고 주장하며 관계 기관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내포열병합발전소 운영사인 내포그린에너지 측은 발생하는 소음·진동이 법적 기준치를 넘지 않아 인근 주민들의 생활에 큰 영향이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하면서도, 주민들의 작은 불편이라도 해소하고자 소음 저감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26일 충남도, 내포그린에너지 등에 따르면 내포 열병합발전소는 2012년 충남도청..

스트레스 DSR 규제 본격 시행… 돈 시급한 대출자들 `한숨`
스트레스 DSR 규제 본격 시행… 돈 시급한 대출자들 '한숨'

스트레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시행과 맞물려 자금 여력이 부족한 집주인과 대출 예정자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당장 입주를 앞둔 수분양자들은 잔금을 마련하지 못해 발등에 불이 떨어졌고, 갈아타기를 준비한 실수요자들 또한 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처했기 때문이다. 가계부채를 옥죄기 위해 시행한 규제가 결국 서민 주거 사다리를 끊는 결과로 이어져 곳곳에서 부작용이 속출하는 등 부동산 시장의 혼란을 가중되고 있다. 2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날부터 스트레스 DSR 규제가 본격 시행됐다. 기..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봄철 산불대비 ‘철저히’ 봄철 산불대비 ‘철저히’

  • 화훼농가는 이미 ‘봄꽃 활짝’ 화훼농가는 이미 ‘봄꽃 활짝’

  • 대전서 열리는 3·8민주의거 기념사진전 대전서 열리는 3·8민주의거 기념사진전

  •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