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즘] 지방소멸 현상으로 인해 지방대학의 몰락

  • 오피니언
  • 프리즘

[프리즘] 지방소멸 현상으로 인해 지방대학의 몰락

민병찬 한밭대 산업경영공학과 교수

  • 승인 2023-01-24 10:40
  • 신문게재 2023-01-25 19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민병찬
민병찬 한밭대 산업경영공학과 교수
우리나라는 현재 저출산, 고령화라는 인구구조 변화에 직면해 있다.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영향은 지역별로 상이하게 나타나는데 특히 지방에서의 고령화 및 인구감소 문제가 심각한 사회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방소멸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은 우리나라의 국토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통계청 장래인구특별추계 자료에 의하면 2020년 7월 기준 수도권 인구는 2596만명으로, 비수도권 인구 2582만명보다 14만명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소멸 현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저출산과 젊은 층의 수도권집중 현상이 있다. 우리나라의 2020년 합계출산율은 0.84명이다. 현재의 인구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합계출산율이 2.1명 이상이어야 하는데 이와 비교하여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은 인구가 감소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보여준다. 저출산 문제는 다양한 사회구조적 요인과 관련이 있다. 먼저 청년층의 가치관이 변화하였다. 고용불안 등의 요인으로 인해 결혼에 대한 인식이 소극적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결혼한 부부들 사이에서도 경제적 부담으로 인해 출산을 기피하는 현상이 커지고 있다. 이러한 저출산의 문제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젊은 층은 지방을 떠나 수도권으로 집중되고 있다. 2007년부터 2016년까지 10년간 지방의 젊은 층 가운데 43만 6000명은 수도권으로 유입되었다. 젊은 층이 수도권을 선호하는 이유는 수도권과 지방 사이의 소득 격차가 크며 정주여건 격차도 크기 때문으로 분석할 수 있다. 이처럼 지방소멸 현상은 단순히 하나의 사회구조적 요인에 따른 결과가 아닌 저출산이라는 인구구조 문제와 젊은 층의 수도권 집중이라는 국토불균형에 따른 결과로 이해할 수 있다.

현재 저출산 추이로 볼 때 만 18세 학령인구는 2020년 51만 명에서, 2024년 43만 명, 2040년엔 현재의 절반인 28만 명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향후 대학 구조조정 정책은 학생 수 감축을 넘어, 수도권과 지방대학이 공존하며 고등교육 질적 성장을 도모하는 방향에서 수립해야 한다. 2021년 우리나라 대학은 총 325교다. 사립 278교(85.5%), 국·공립 47교(14.5%)로 전형적인 사립대학 중심체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115교(35.4%), 지방 210교(64.6%)인데, 특히 비광역시에 가장 많은 144교(44.3%)가 분포해 있다. 현재 입학정원은 총 47만 2000명으로 국·공립 7만 6000명(16.0%), 사립 39만 7000명(84.0%)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8만 7000명(18.5%), 경기·인천 9만 8000명(20.7%)으로 수도권 입학정원이 약 40%(18만 5000명)를 차지한다. 지방은 광역시 11만 6000명(24.5%), 비광역시 17만 2000명(36.3%)으로 약 60%(28만 7000명)다. 따라서 궁극적으로 지방소멸 및 지방대학 몰락을 막기 위해서 대학구조조정의 정책제안으로서는 대학 구조조정 정책은 양적 팽창을 부추긴 정부 정책의 과오를 바로잡고, 우리 대학이 적정 규모로 경쟁력을 갖춰 운영할 수 있도록 재구조화하는 작업이 우선 선결되어야 한다.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중심주의로 인해 지방의 인적토대를 완전히 상실할 수 있는 상황을 방지하고, 고등교육이 국가균형발전에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반전에 기회를 주어야 한다.

끝으로 지방소멸과 지방대학 몰락을 막기 위한 정책방안으로서는 정부 재정지원을 확대 해야하며 고등교육재정을 GDP 대비 1%로 확대한다면 19조 3315억 원으로 현재 14조 9957억 원 보다 4조 3000억 원 증액이 가능하게 된다. 더 나아가 1.1%로 확대한다면 고등교육재정은 21조 2647억 원으로 늘어 6조 3000억 원 증액이 된다. 증액한 고등교육재정은 일반재정지원 방식으로 지원하고 고등교육재정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 또한, 학령인구 감소 규모를 고려하고, 수도권대학과 지방대학이 상생하기 위해서는 전체 대학 정원 감축이 필요하며 일례로 전체 대학이 입학정원 10%를 감축한다면, 전체 대학 신입생 충원율은 감축 전 83.3%에서 감축 후 92.6%로의 호전이 예상된다. 아울러 정원 외 입학 관련 정책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사료되며, 2021학년도 정원 외 입학자 수는 6만 7000명으로 정원 내 입학자 수 43만 2000명의 15.6%에 달한다. 정원 외를 단계적으로 정원 내로 전환하되 사회적 배려대상자의 대학 진학 기회를 넓히기 위한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민병찬 한밭대 산업경영공학과 교수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 유성 A병원 신축이전 개설허가 특혜 시비 논란
  2. 대전 서구 내동 일대 재개발 사업 바람... 내동2구역 구역지정 동의서 확보 활발
  3. 대전시, 나노·반도체 등 미래 핵심 전략산업 육성 '사활'
  4. '서민 술' 본격 인상 예고...맥주.막걸리 세금↑ 소주 병값↑
  5. 직무급제 공공기관 확대 작업에 예의주시
  1. 공공연구노조 "4대 과학기술원 공공기관 지정해제 환영… 출연연도 해제해야"
  2. [의료]가볍게 여길 수 없는 '만성두통' 바른 목 자세에 있다
  3. [이태원참사 100일] 소방엔 24시간 구급지휘팀 경찰은 안전매뉴얼 신설
  4. 2022년 대전지역 보이스피싱 발생·피해액 감소… 기관사칭형 ↑
  5. 오염물질 측정 맡겼더니 기록조작… 눈속임 대행업체 어쩌나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의대생 年 25명 이탈… 수도권·상위권大 진학 목적

충청권 의대생 年 25명 이탈… 수도권·상위권大 진학 목적

충청권 소재 의과대학에서 최근 3년간 74명이 학업을 끝까지 마치지 않고 '중도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성에 맞지 않아 환자를 돌보는 꿈을 포기한 경우보다 수도권 소재 의대에 진학하기 위해 재수를 선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6일 종로학원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대학 알리미에 공시된 전국 의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청권 5개 의과대학에서 모두 74명이 중도탈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단국대 천안캠퍼스 의과대에서 지난 3년간 21명이 이탈하고, 을지대에서 15명, 건양대 15명, 충북대 12명, 충남대 11명 순이었다. 전남대가..

`전기·열요금` 급등에 대전 입주기업들 `3중고` 호소
'전기·열요금' 급등에 대전 입주기업들 '3중고' 호소

전기 및 난방요금 인상으로 대전지역 산업단지에 입주한 중소기업들이 '3중고'를 호소하고 있다. 원자재값 상승에 이어 전기 및 난방요금까지 오르면서 기업 경영 악화가 심화 되고 있는 것. 6일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전기요금이 kWh(킬로와트시)당 13.1원 오르며 1981년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6~8월 여름과 11월~2월 겨울에 적용되는 산업용과 일반용 전기요금은 kWh당 20∼25원이 비싸진다. 대전지역 업무 난방용 도시가스 요금도 2022년 2월 1일 MJ 당 26.6668원에서 35.767원으로 뛰었다. 겨울철..

유성A병원 설립허가 논란… `조건부 단서·부채율` 주요쟁점
유성A병원 설립허가 논란… '조건부 단서·부채율' 주요쟁점

대전시가 최근 유성구에 위치한 A병원에 대한 신축이전 허가를 내준 가운데, 지역 의료계에서 특혜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주요 쟁점은 기존 건물 매각이라는 조건부 단서의 존재 유무와 시의 지침에 따른 적정 부채율을 A병원이 준수했는지 여부다. <중도일보 2월 2일자 3면·6일자 3면 보도> 6일 대전시와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A병원은 기본재산처분허가신청을 통해 시로부터 기채승인을 받았으며, 이후 금융권으로부터 기존 건물을 담보로 부지매입비를 마련해 인근에 새로운 병원건물을 신축했다. 이후 시로부터 최근 의료법인 개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똑같네’…차이 많이 줄어든 기름값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똑같네’…차이 많이 줄어든 기름값

  • 막혔던 해외여행 뚫리자 여행객 급증 막혔던 해외여행 뚫리자 여행객 급증

  • ‘한글도 배우고 한국도 배우고’…외국인 유학생들의 한류 체험 ‘한글도 배우고 한국도 배우고’…외국인 유학생들의 한류 체험

  • 정월대보름 달집태우며 ‘소원빌어요’ 정월대보름 달집태우며 ‘소원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