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예술의전당 창작오페라 공모사업 일부 공연도 무산 우려

  • 문화
  • 공연/전시

대전예술의전당 창작오페라 공모사업 일부 공연도 무산 우려

예당 "설득하겠다"고 했지만 이미 상당 지체
당초 선정단체 수도 정하지 않아 문제 발단
행정 미숙으로 계약 절차 11월까지 늦어져

  • 승인 2023-11-27 16:40
  • 수정 2023-11-28 16:47
  • 신문게재 2023-11-28 2면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clip20231126143913
대전예술의전당 전경
<속보>=제작 오페라 '하루 전 취소 사태'에 이어 대전예술의전당 창작 오페라 공모사업에 선정된 단체의 일부 공연도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중도일보 11월 18일자 3면 보도>

예당이 별다른 이유 없이 단체와 계약을 계속 미루면서 출연진 섭외 등 공연 준비에 상당한 차질을 빚으며 공연을 무대에 올릴 타이밍을 놓쳤기 때문이다.

개관 20주년 기념 제작 오페라 취소에 이어 공모사업을 통해 준비한 오페라 공연까지 취소 가능성이 커 예당과 대전시의 문화예술 행정에 대한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다.

27일까지 취재결과, 노기수 대전시 문화관광국장은 11월 24일 중도일보와의 통화에서 "(24일) 오전에 (불참 의사를 밝힌) 단체 설득이 어렵다면 공연을 하지 않는 방향으로 가자고 예당에 전했다"고 밝혔다.



앞서 창작 오페라 공모사업에 선정된 A 단체는 11월 15일 예당과의 공연 계약이 늦어져 12월 공연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전예당은 설득해보겠다고 했지만, 공연까지 한 달도 채 남지 않아 결국 대전시가 정리를 한 것으로 보인다.

A 단체도 24일 공연에 불참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예당에 전달했다. 이에 따라 추경예산으로 세워진 총사업비 3억 원 중 A 단체 공연비용 1억 6000만 원은 불용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창작 오페라 공모는 예당이 올해 처음 선보인 사업이다. 대전시가 1차 추경으로 해당 사업비를 편성하면서 예당이 올해 8월 단체 공모에 나섰다. 하지만 공고 전 선정단체 수와 공연 규모 등 기본계획이 정해져 있지 않았지만, 단체들은 1곳만 선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하지만 공모사업 심사위원회(5명)는 심사를 거쳐 2곳을 선정했다. 공모에 단체 2곳이 참여하면서 심사 과정에서 2곳을 모두 선정하자는 의견이 나와서 다수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사 결과, A 단체에 1억 6000만원, B 단체에 1억 4000만원을 배정했다.

2개 단체가 선정되자 단체들은 어려움을 호소했다. 예산 3억원에 1500석 규모의 아트홀 공연 등을 전제로 공모사업을 준비했기 때문이다.

A 단체 대표는 "원래는 아트홀에서 총 3일 공연을 기획했다. 그런데 예당이 예산 1억 6000만 원에 맞추라고 해서 출연진도 더블 캐스팅이었지만 변경하고 연주자 수와 무대 셋팅도 조정이 필요했다. 공연 의지가 있었지만, 계약이 지연돼 결국 못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B 단체 대표 역시 "아트홀에서 공연하는데, 1억 4000만원 가지고는 불가능해 (9월)에 안 하겠다고 한 것이었다"며 "연출자도 못하겠다고 말했었지만, 다 줄여서라도 해보자고 해서 지금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선정 단체들과의 공연 계약이 지연된 게 결정적인 원인이었다. 예당은 9월 초 1억 4000만 원을 배정받았던 B 단체가 '공연을 하지 않겠다'는 공문을 보냈음에도 재공모가 아닌 협의를 통해 설득을 거듭했다. B 단체를 설득하느라 A 단체와의 공연 계약을 11월 중순까지 미루면서 결국 공연 의지를 밝혀왔던 A 단체가 공연 포기 의사를 밝힌 것이다.

공모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제공 받지 못한 것도 한 요인이다. 통상 기관 공모사업의 경우 공고문에 지원대상 수와 예산, 지원 기간 등을 구체적으로 명시한다. 하지만 이번 예당 공고에는 선정단체 수와 예산, 공연 규모를 알 수 있는 공연장, 공연일 등도 명시하지 않았었다.

예당 관계자는 "그(B) 단체 (설득)에 집중하다 보니 놓친 부분이 있었지만, 두 단체 모두 지역 예술인들이라서 포기할 수 없었다"며 "안 하겠다고 한 단체도 최대한 설득해보겠다"고 말했다

정바름 기자 niya1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천안동남경찰서, 시민경찰위원회와 방범 시설물 합동점검 활동
  2. 한기대, KOICA 에티오피아 직업기술교육훈련 관리자 온라인 연수
  3. 대전시, 여름철 취약계층 안전 대비 현장 점검
  4. 대전세종중기청, 도안2지구 기관추천 특별공급
  5. 내포종합병원 조성 계획 괜찮을까… 부지 중도금 미납에 '무산' 우려감 증폭
  1. 대전시의회 김민숙, 우수의정대상 수상… "대전시민 위해 더욱 노력"
  2. 대전시 김종민·김낙철·박종복·김종명 국장 승진
  3. 대전 특수영상 전문인력 양성 교육과정 모집
  4. 대전교통공사 '갑천역 승리런' 이벤트 화제
  5.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행복 부르는 창작의 즐거움

헤드라인 뉴스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반환점] 대덕구 도시재생 넘은 재창조로 원도심 활력

민선 8기 대전 대덕구는 큰 성과 가운데 하나는 '원도심 재창조'다. 인구 감소 등 갈수록 쇠퇴하는 지역 경쟁력 반전을 위한 회심의 카드로 꺼낸 것이다. 이 정책은 재건축·재개발 등 단순한 도시 재생을 넘어 지역 원도심권을 주거 환경부터 문화·예술·관광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민선 8기 초반부터 대덕구 균형발전을 구정 방향으로 세웠다. 미래지향적 도시기반을 마련하고, 생활 인프라 확충, 안전하고 품격있는 도시 조성 등에 구정 역량을 모아 왔다. 이와 관련한 주요 성과 중 하나는 신대지구 산업단지..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속보>=대전시축구협회가 최근 회장의 '갑질 및 사유화'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상 초유의 행정 마비 위기에 직면했다. 수년간 근무로 업무에 능숙했던 직원들이 대거 조직을 이탈했기 때문이다. 당장 7월 예정된 협회 주최 전국 규모 축구대회가 안영생활체육공원에서 펼쳐질 예정이지만, 회장과 퇴사 직원들 간 갈등이 소강 기미 없이 오히려 확대되는 양상도 보인다.<중도일보 6월 20일 자 4면 보도> 대전시체육회 소속 정회원종목단체인 대전시축구협회는 중구 부사동 일원에 소재한 사단법인으로, 대전 지역의 축구 인프라 저변 확대와 함께 엘리트 축..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이자 1960년대 파리 유학시절 이응노에게 조각을 가르쳐주며 교류를 쌓은 김윤신의 특별기획전이 대전에서 열린다. 이응노미술관은 6월 25일부터 9월 22일까지 '김윤신-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를 개최한다. ▲김윤신 그는 누구인가 김윤신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녀는 1964년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조각과 입학을 계기로 파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이응노와 처음 만났다. 그 당시 이응노는 파리에 정착한 지 햇수로 5년째였으며, 1962년 당대 '엥포르멜' 운동을 주목한 폴 파케티 화랑과 전속..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