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톡] 모두가 한 마음, 비학산 알바위 축제

[문화 톡] 모두가 한 마음, 비학산 알바위 축제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 승인 2019-10-02 09:2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알축제
2019, 9월 28일 오후 1시, 천동초등학교 교정.

제4회 비학산 알바위 축제가 열리는 곳이다. 필자는 이날 쟁강춤의 최고 권위자인 홍명원 초청으로 아내 오성자와 손을 맞잡고 천동초등학교 교정으로 향했다.

제4회 비학산 알바위 축제가 열리고 있었다.

이날 행사는 비학산 알바위축제기획위원회(위원장: 송종우)에서 '즐거움이 샘솟는 마을을 만들어요' 라는 주제로 효동·천동·가오동 주민의 화합과 소통을 위해 마련됐으며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후원으로 이뤄졌다 한다.

왜 축제 이름이 비학산 알바위 축제인가?

비학산 정상에는 알바위라는 바위가 있는데 여기서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대전천변의 풍경은 그야말로 절경인 것이다. 그래서 붙여진 이름이라 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축사를 통해 "오랜 기간 동안 이번에 제4회 비학산 알바위 축제 준비하느라고 애쓰신 송종우 주민자치위원장님, 같이 추진한 축제추진위원회 여러분,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오늘 축제가 효, 천, 가오동 주민들의 화합과 발전을 위한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 큰 교정을 지역주민들을 위해 아낌없이 내어주신 천동초등학교 유영원 교장선생님께도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더욱이 이 행사를 빛내주시기 위해 함께 참여해주신 한현택 전 청장님을 비롯하여, 이장우 국회의원님, 이나영 동구의회 의장님께 감사드립니다. 5회부터는 더 큰 행사가 되기를 기대하며, 주민들의 바램대로 비학산 알바위 축제가 동구를 넘어 대전을 대표하는 축제가 되기를 기원합니다"고 하였다.

동구에서는 해마다 마을축제를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공동체의 화합과 주민 간 소통을 활발하게 하고자 ▲대동 골목축제 ▲삼성동 어울림한마당축제 ▲3·16 인동장터 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기념 마을음악회 ▲비학산알바위축제(효동) ▲봉(매봉)이(갱이)마을 가족사랑 한마당 "우리 모두 함께 살아요"(가양1동) ▲용전한마당축제 등을 선정해 개최하고 있다 하였으며, '추억이 담긴 우리 마을을 만들어요!'라는 주제로 ▲네일아트, ▲페이스페인팅,▲관내 학교 학생들의 동아리 공연 ▲슬라임 만들기 ▲풍선아트 ▲책 마당 등 체험 프로그램과 ▲추억의 우리마을사진 전시마당 ▲놀이마당 ▲벼룩시장 ▲먹거리 마당 ▲경품추첨 등도 진행 하였다.

gggg
이날 행사에 참여한 대부분의 주민들은 "우리 동네에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마을축제가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놀이와 체험마당이 있어 즐거웠다"며, "학창시절 동네 사람들이 다 모인 운동회에 참여한 기분이라 옛 추억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어느 마을 주민은 "조선시대 효성스런 주민이 많이 난 효동, 아픈 사람을 치유한 영험한 샘골 천동, 살기 좋은 새로운 동구의 수도동인 가오동에 주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마을축제가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옛 초등학교 운동회 같이 아이들과 어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놀이와 체험마당이 있어 푸근하고 즐거웠다"고 말했다.

주요 행사로는 다육이 심어보기, 나무 목걸이 만들기, 네일아트, 페이스페인팅 등 체험마당과 대형 윷놀이, 콩주머니 던지기, 투호, 바구니제기, 고무신 던지기 등을 즐길 수 있는 놀이마당, 관내 초·중·고 학생들의 동아리 공연, 효동의 어제와 오늘을 사진으로 알아보는 전시마당, 먹거리마당, 100여 명이 참여한 벼룩시장, 경품추첨 등이 펼쳐졌다.

자랑스럽다. 2000여 명이 모인 이 자리에는 어린이들이 많이 참여하여 흐뭇한 눈길을 끌었으며, 어느 부스에서는 자녀 셋과 함께 나와 자기들이 보던 도서를 동네 주민들에게 나누어 주는 모습도 보였고, 역시 자녀 셋을 둔 또 다른 엄마도 자녀들이 어렸을 적 가지고 놀던 인형들을 가지고 나와 필요한 어린이들에게 나누어 주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또 있다. 감동적인 모습이.

내빈들로 이장우 이 지역 국회의원도 서울서 달려 내려왔고, 한현택 전 동구청장도 자리를 함께 했으며, 참여주민에게 드리는 경품도 대형TV 2대를 비롯하여 200여점이 넘는 상품이 준비되어 있었다.

축하, 축하한다. 비학산 알바위 축제를 비롯하여 이곳 동구지역에서 열리는 모든 축제가 동구주민 전체가 협심단결하는 축제가 되고, 아울러 동구발전의 초석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김용복/ 극작가, 칼럼니스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3.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4.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5.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