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여자] 문답법을 버리다- 이성선

[시 읽는 여자] 문답법을 버리다- 이성선

  • 승인 2020-03-03 09:40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KakaoTalk_20200303_093837304
문답법을 버리다

이성선







산에 와서 문답법을

버리다



나무를 가만히

바라보는 것

구름을 조용히 쳐다보는 것



그렇게 길을 가는 것



이제는 이것 뿐



여기 들면

말은 똥이다







설악산의 시인, 김훈이 흠모해 마지 않았던 시인. 이성선 시인은 자연의 일부이고 자연과 하나가 되고 싶어했다. 시인의 마음으로 '문답법을 버리다'를 가만히 읊조린다. '산에 와서 문답법을 버리다/ 나무를 가만히 바라보는 것 구름을 조용히 쳐다보는 것'. 숲에선 말이 피료없다. 나무와 풀과 바위와 창공에 흘러가는 구름은 말을 안해도 서로가 마음을 읽을 수 있다. 산은 세상의 번잡함을 떨쳐내라 한다. 그저 나무를 쓰다듬으며 말없이 바라보기만 하면 된다. 그것이 자연과 나의 대화다. 뭔 말이 필요하겠는가. 아, 산수유가 노란 꽃을 피웠을 텐데.
우난순 기자 rain418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5.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1.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2.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5.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