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왕도 핵심유적 부여 부소산성 발굴조사 개시

백제왕도 핵심유적 부여 부소산성 발굴조사 개시

  • 승인 2020-04-27 11:14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과 문화재청, (재)백제고도문화재단과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일환으로 백제 사비시대 왕궁의 배후 산성으로 알려진 부여 부소산성(사적 제5호) 발굴조사를 착수했다고 밝혔다. 대상은 관북리 10-1번지 일원 이다.

부여 부소산성은 백제의 마지막 도읍지로 알려진 사비(부여)의 추정 왕궁지인 부여 관북리 유적(사적 제428호)의 배후에 위치하고 있는 산성으로서, 왕실의 후원 역할도 겸하던 유적이다.

부여 부소산성은 1980년부터 2002년까지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했는데, 당시 조사를 통해 백제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산성의 구간별 축조방법과 축조시기를 밝혀낸 바 있다.

백제시대에는 포곡식 산성으로 만들어졌다가 통일신라시대에는 테뫼식 산성 2개소로, 조선시대에는 테뫼식 산성 1개소로 점차 축소 운용되어졌음이 확인되기도 하였다. 또한 성벽 내부에서는 백제~조선시대에 이르는 다양한 성내 시설물(건물지, 저장구덩이, 우물지 등)이 발견됐다.

이후 약 20여 년 만에 다시 시작되는 이번 부소산성 발굴조사는 백제시대 축조된 성과 통일신라시대에 축조된 성이 만나는 지점과 서문지로 추정되는 지점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부소산성의 시기별 성벽 축조 양상의 차이, 서문지 주변의 성벽 구조를 분명하게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5. 이번엔 현대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화재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