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개막전 무승부 황선홍 감독,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홈 개막전 무승부 황선홍 감독,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 승인 2020-05-17 21:18
  • 수정 2020-05-17 21:2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clip20200517211732
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이 홈경기 개막전 무승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대전하나시티즌)
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이 홈경기 개막전 무승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17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2 2020 2라운드 충남아산FC와의 경기에서 대전은 아산에 두 골을 내주는 등 어려운 경기를 이어간 끝에 2-2로 비겼다.

황 감독은 경기 총평에서 "상당히 어려운 경기였다. 상대(아산)에 리드를 당하고 있는 상태에서 조급한 마음이 앞섰고 바이오 선수가 부상으로 빠진 것이 전술적으로 선수들에게 혼선을 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전체적으로 경기 템포가 빠르지 못했다는 지적에 황 감독은 "아산이 수비적으로 나오며 템포를 끌어 올리지 못했고 공격 전개 과정에서 좌우로 흔들어 주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측면 공격 자원이 빠지면서 짧은 패스로 경기를 진행했던 부분이 미스였다. 두 경기에서 드러난 경험을 살려 속도감을 높이는 방법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안드레에게 공격 전개가 집중되는 부분에 대해선 전적으로 동감했다. 황 감독은 "그 부분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공격수들과)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고 여러 방법을 고민해서 전략을 짜내야 한다"며 "(안드레에 대한)견제가 계속되면 고립될 가능성이 큰 만큼 (본인도)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단 후 첫 홈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선 "선수단도 실망이 크다, 모두 축구의 일부분이라 생각한다"며 "(경기)전체적인 부분에서 다시 한번 생각하고 팬들께서도 아쉬운 마음 크실 것으로 생각한다. 다음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라고 말했다.

제주-경남을 비롯해 우승권 팀들이 고전하는 부분에 대해선 "어떤 팀도 우승후보는 없다. 어떤 팀도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며 "지난 경기에서 고전했던 팀이 다름 경기에서도 고전 한다는 보장이 없는 만큼 철저히 준비해서 집중하는 경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상 중인 바이오와 체프만에 대해선 "바이오는 다음 경기 출전이 가능할 정도로 보이지만 체프만은 몸상태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인혁, 박용지 등 국내 공격자원들에 대해선 "아직 두 경기 밖에 치르지 않은 상태지만 두 선수 모두 부분적으로 맞지 않는 부분들이 있다. 서로 커뮤니티를 강화하며 좋은 모습을 유도해 내야 한다"고 총평을 마무리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4.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5.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1.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2.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3.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4. 제22회 보문미술대전 7월1일부터 공모 접수
  5. [포토 &] 요놈 표정 좀 보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