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지 못하지만 마음은 경기장에! K리그 홈 개막전 이모저모

함께하지 못하지만 마음은 경기장에! K리그 홈 개막전 이모저모

  • 승인 2020-05-18 09:46
  • 수정 2020-05-19 14:4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대전하나개막전
17일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대전하나시티즌의 K리그 홈 개막전에 관중 대신 응원 현수막이 자리잡고 있다.(대전하나시티즌 김미희)
▶함께하지 못하지만, 마음은 경기장에

대전하나시티즌의 창단 후 첫 홈경기가 17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 개막전은 관중들의 함성 대신 녹음된 오디오가 간간이 울려 퍼지며 개막전 분위기를 돋았다. 관중석은 코로나19 극복을 응원하는 '덕분에 캠페인' 대형 현수막과 선수들 얼굴의 얼굴과 응원 문구가 새겨진 대형 통천이 자리했다. 남쪽 응원석은 서포터들의 응원도구와 대형 깃발이 주인을 기다리며 놓여 있었다. 응원은 함께하지 못하지만, 마음은 늘 응원석에 있다는 뜻을 보여주기 위한 퍼포먼스였다. 경기장에 입장하지 못한 팬들은 대전이 사전에 공모했던 SNS 응원메시지를 전광판에 표출하며 응원을 대신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함영주 하나은행 부회장, 홍명보 전무이사 등 VIP 참석

기업구단으로 새롭게 출발한 대전하나시티즌을 응원하는 VIP들의 참석이 이어졌다. 전 구단주였던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을 비롯해 함영주 하나은행 부회장,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가 참석해 대전의 홈 개막전을 축하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를 감안해 시축, 기념사진, 팬들에 대한 인사말 등은 생략됐다.

PYH2020051801270001300_P4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리얼돌로 추정되는 인형들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타구장 소식에 폭소 터트린 기자실(?)

양 팀 감독들의 경기 총평 인터뷰가 끝난 직후 기자회견장은 한바탕 폭소가 터졌다. 같은 시각 서울에서 열린 FC서울 홈경기 마네킹 응원 소식이 들러 온 것이다. 대전의 경기 결과와 전혀 무관한 1부 리그 경기 소식에 관심이 집중된 이유는 FC서울 구단이 응원석에 세운 '리얼마네킹' 때문이었다. 서울 구단이 응원 효과의 극대화를 위해 서포터석에 세워놓은 마네킹이 '리얼돌(성인용품)' 논란에 휩싸인 것이다. 황당한 소식은 기사화되기 전 기자들의 SNS로 빠르게 전파됐고 기자실은 생전 처음 접하는 소식에 입을 다물지 못하며 폭소를 터트렸다. 평소 기사마감 경쟁으로 미묘한 긴장감이 흘렀던 기자실 분위기가 모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4.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5.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1.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2.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3.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4. 제22회 보문미술대전 7월1일부터 공모 접수
  5. [포토 &] 요놈 표정 좀 보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