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실내에선 쓰고, 밖에선 벗어도 'ok'

마스크 실내에선 쓰고, 밖에선 벗어도 'ok'

방역당국, 마스크 안내 수칙 발표

  • 승인 2020-05-27 16:29
  • 수정 2020-05-27 16:29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AKR20200527080400530_01_i_P4
학교에서 대면수업을 학생들은 실내에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지만 운동장 등 실외에서는 쓰지 않아도 된다.

중앙재난안전본부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마스크를 계속 쓰고 있기가 어렵다는 지적에 따라 실외에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 마스크 착용 방역수칙을 발표했다.

이번 수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주 고등학교 3학년에 이어 27일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1~2학년과 유치원생의 등교수업이 재개되면서 마스크 착용에 대한 구체적 안내가 없다는 지적에 따라 마련됐다.

실제로 내주 나머지 학년의 등교 수업을 끝으로 유, 초, 중, 고의 대면수업이 모두 진행되지만 날씨가 더워지면서 마스크를 착용하기가 어렵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여기에 체육 수업 등 야외 활동 시에도 마스크 착용에 대한 안내가 없어 교육현장의 혼선을 빚어왔다.

앞서 교육부는 점심을 먹는 등 일부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학교 내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한 바 있다.

이번 방역 지침에 따라 앞으로 학생들은 교실 수업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지만 운동장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또 2m 이상(최소 1m) 이상의 거리 이상을 충분히 유지할 수 있고, 자주 환기할 수 있는 소규모 수업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마스크를 계속 쓰면서 머리가 아프거나 숨이 찰 경우에는 다른 사람과 잠시 떨어져 벗을 수 있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보건용 마스크의 호흡이 불편하다는 지적에 따라 면마스크 착용도 가능하다.

방역당국은 보건용 마스크보다는 상대적으로 두께가 얇은 '비말 차단용' 마스크도 추후 의약외품으로 신설되면 사용할 수 있다.

정부는 "학교에 올 때는 마스크를 여유 있게 가지고 온 뒤, 혹시 마스크가 더러워지거나 망가지면 즉시 새로운 마스크로 갈아 써야 한다"며 "학생 마스크 지침은 교육부를 통해 기존의 학교 지침에 반영해 학교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