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의 미래 더 밝게' 5개 시·도 모인다

'영남의 미래 더 밝게' 5개 시·도 모인다

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 지자체장, 오늘 포럼 '한자리'

  • 승인 2020-07-26 16:24
  • 신문게재 2020-07-27 5면
  • 이채열 기자이채열 기자
영남5개 시도지사
부산, 경남, 울산, 대구, 경북 5개 시도시자가 27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2020영남 미래포럼'에 패널로 참석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사진=부산시 제공]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오는 27일 오후 2시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2020 영남미래포럼, 영남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다'에 참석한다.

포럼은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하면서 지역별 피해가 심각해지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영남의 미래를 논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지난 2015년 영남권 시·도지사협의회 이후 처음으로 다섯 개 단체장이 모두 모이는 행사다.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장을 좌장으로 지역별 경제 활성화 방안, 방역현황과 광역권 상생협력에 대해 100분 토론으로 진행된다.

첫 번째 세션은 코로나 이후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과 초광역 협력 필요성, 지역별 중점 이슈, 지역별 방역 및 겨울시즌 예방 관련 초광역 방역 필요성, 두 번째 세션은 영남권 광역 연합에 대한 토론으로 이뤄진다. 이 중 부산의 중점 이슈로 '2030부산월드엑스포'를 다룰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 시대 새로운 해답을 얻고자 영남권 5개 시·도가 함께 뜻을 모은 이번 포럼이 동북아 해양수도이자 관문도시인 부산에서 개최되어 진심으로 영광스럽다"라며 "지역의 미래는 경계 없는 협력이 이뤄지는 광역권에서 발전 가능성을 찾을 수 있으며, 영남권이 그 선두주자가 되길 희망한다. 오늘 이 자리가 지역현안 해결과 영남권 5개 시·도 상생협력의 새로운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럼은 7월 31일 오후 7시 40분에 KBS1 채널을 통해 영남권 전역에 50분간 방송될 예정이다.



부산=이채열 기자 oxon9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2. [대전기록프로젝트] 빛 좋은 개살구
  3. 하나시티즌, 예산 200억 넘게 쓰는데 플레이오프도 '아슬아슬'
  4. 존속살해 혐의 40대 징역 25년 치료감호 구형
  5. 도박문제관리 지역센터 통폐합?…"불법사행산업에 의료진 빼자는 발상"
  1. [날씨]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고 기온차 10도 이상
  2. [최신영화순위] 실사로 재탄생한 영화 '뮬란' 흥행 성공할까?
  3. 유성복합터미널 또다시 '먹구름'...무산시 책임론 대두
  4. [날씨]대체로 흐리다가 산발적인 비…강우량 5㎜ 내외
  5. [코로나19]충남 보령 학교 집단감염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