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기술공사,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한국가스기술공사,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국내 최초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위탁기관으로 선정돼
대전 내 수소산업 활성화에 이바지 가능성↑

  • 승인 2020-08-06 15:33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조감도2(200805150849)
2022년 1월에 개소할 유성구 신동지구의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조감도 
 사진=한국기술공사 제공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고영태)가 국내 최초로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공사는 6일 대전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신동지구에 건립 중인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이하 센터)의 위탁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

한국가스기술공사는 대전테크노파크를 비롯한 정부 출연연구원(에너지기술연구원, 표준과학연구원, 기계연구원)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센터 구축을 위해 힘써왔다.

센터는 총 사업비 285억원(국비 105억원, 대전시비 180억원)이 투입되며, 8798㎡의 부지에 건축공사와 기반설비 공사를 거쳐 2022년 1월에 개소할 예정이다.

위치는 대전시 유성구 신동지구로 주요 설비는 수소부품시험동(2000㎡), 설비동(700㎡), 실증시험설비(18종)등이다.

또 한국가스기술공사는 수소부품 성능평가설비 등 주요 시험설비를 활용해 기업들에 수소 관련 부품·제품 개발단계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신뢰성·안전성 검증과 트랙 레코드 확보 등 기업들의 시장 진출기반을 제공하고, 연관산업 육성을 통해 대전의 성장동력 확충에 이바지 할 것으로 예상한다.

센터구축단계에서 구성된 컨소시엄 기관인 대전테크노파크를 비롯한 정부 출연연구원과 운영단계에서도 협력체계를 구축해 센터 운영의 조기 안정화 및 국내 제조사에 높은 기술력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술적 지원뿐만 아니라 국내 제조사의 부품 개발을 독려하기 위해 중·소기업에 대한 시험 및 평가수수료 감면 혜택과, 특히 대전지역 내 기업 또는 이전 기업에는 추가적인 중복감면 혜택을 제공하여 대전시 내 수소산업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계획이다.

한국가스기술공사 고영태 사장은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를 통해 수소 부품·제품에 대한 대국민 안전성을 확보하고, 수소 신산업의 성장 동력화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수소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향후 미래를 제시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5.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