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6·25 전쟁영웅 '불멸의 지리산함 57 용사'

8월의 6·25 전쟁영웅 '불멸의 지리산함 57 용사'

국민 성금으로 도입한 최초 전투함 네 척 중 하나
1951년 위험한 군사적 요충지에 해상경비작전 투입
적의 기뢰에 접촉돼 함정 침몰…57명 장렬히 전사

  • 승인 2020-08-12 11:16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8월의 전재영웅 지리산함 57용사
사진=대전보훈청 제공.
'지리산함(PC-704함) 57 용사'가 올해 8월의 '6·25전쟁 영웅'으로 선정됐다.

12일 대전보훈청에 따르면, 지리산함(PC-704함)은 6·25전쟁이 발발하기 직전에 우리 해군이 국민 성금으로 도입한 최초의 전투함 네 척 중 하나다. 1950년 7월에 배치된 직후부터 전선에 투입됐다. 1950년 8월 덕적도·영흥도를 탈환해 인천상륙작전의 관문을 열었고, 1951년 1월 황해도 월사리에서 피난민과 유격대원을 구조하는 등 수많은 작전에서 전공을 세웠다.

지리산함 57 용사는 "동해경비작전(작전명:28작전)에 임하라"라는 해군본부 작전명령 제430호에 따라 1951년 12월 24일 10시 부산을 출항해 25일 원산해역에서 삼각산함(PC-703함)과 교대하고 해상경비작전에 투입됐다.

당시 원산해역은 갈마반도, 호도반도 등 육지에 북한 해안포가 설치돼 있었고, 여도 등 도서 지역은 아군이 정보수집 전초기지로 확보하고 있던 군사적 요충지로 매우 위험한 곳으로 분류됐다.

지리산함 57 용사는 거센 파도에도 불구하고 적의 기뢰부설 저지를 위해 야간경비작전을 강행하던 중, 12월 26일 새벽 적의 기뢰에 접촉돼 함정 침몰과 함께 이태영 함장 등 승조원 57명 모두가 장렬히 전사했다.

해군 제1함대사령부는 57 용사의 숭고한 희생과 넋을 기리는 추모 행사를 매년 12월 26일 지리산함 전사자 충혼탑(강원도 강릉시 통일공원 소재)에서 개최하고 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5.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1.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2.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3.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4.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5.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