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지난주 경기당 투수 4.5명 투입 마무리

  • 승인 2021-04-18 11:17
  • 수정 2021-04-18 11:18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한화이글스 로고
한화이글스가 침체된 타선이 살아나지 못한 채 불펜 투수들이 연일 마운드에 오르면서 힘겨운 한 주를 보냈다.

지난 주 6차례 경기에서 35점을 내주고 17점을 가져오는데 그쳐 경기당 투수 4.5명씩 투입하는 강행군 속에서 2승 4패에 머물렀다.

지난 15일 대구 삼성전에서 한화 타선은 상대 데이비드 뷰캐넌을 공략하지 못해 완봉패를 당한 뒤 NC에 이틀 연속 큰 점수 차로 패했다.

이날 한화 타선은 뷰캐넌에게 11차례 삼진을 당하는 동안 안타 2개에 그치며 득점을 올리지 못했고, 한화 불펜은 김민우와 김종수, 윤대경을 차례로 출격해서야 게임을 마쳤다.

한화 불펜 김범수는 지난 11일 대전 두산전에 이어 14일 대구 삼성전에 중간 계투진으로 마운드에 오른 후 17일 창원 NC전에 선발로 등판했고, 마무리 윤호솔 역시 지난 14일과 16일 그리고 17일까지 연속 출장하며 고전분투 중이다.

타자 중에서 라이온 힐리가 좀처럼 타격감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17일 NC전까지 KBO리그에서 11경기를 치른 힐리의 타율은 2할7푼3리(44타수 12안타)로 홈런 없이 6타점을 기록 중이다. 2016년 메이저리그(MLB)에 데뷔해 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때렸던 선수가 힐리다. 지난 3월 23일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연습경기에서 3점 홈런을 기록한 뒤 정규리그에서는 고대하는 한 방이 터지지 않고 있다.

리그 초반 한화 더그아웃에 돌발모습도 심심찮게 관찰됐다.

17일 NC에 4대 14로 크게 뒤진 8회말 2사 3루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른 외야수 정진호가 3볼 후 던진 직구에 상대 타자가 크게 스윙을 했다.

다행히 파울로 이어졌으나, 수베로 감독은 손가락 세 개를 펴 보이면서 붉게 상기된 얼굴로 항의의 뜻을 전했다. 외야수를 마운드에 올려보내 이날 경기에서 사실상 패배를 인정한 상황에서 제구가 안 되는 투수의 3볼 이후 직구를 노려친 것에 대해 선수 매너에 어긋난다는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는 오는 20일부터 키움을 상대로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3연전을 앞두고 있어, 분위기 반등을 노리고 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4.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5. 어린이위원회 '동심 4기' 발대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