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대 도서관, 제12회 국방도서정보협의회 워크숍 개최

  • 전국
  • 논산시

국방대 도서관, 제12회 국방도서정보협의회 워크숍 개최

‘디지털시대 저작권, 도서관 전자자료 활용 방안’ 도출
충남대, 한국저작권협회 등 교수·도서관 관계자 60여 명 참가

  • 승인 2024-07-10 10:37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1. 단체사진
국방대학교 도서관은 9일 국방대학교 본교(충남 논산 소재) 세종컨벤션센터에서 대내·외 도서관 사서, 유관업무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회 국방도서정보협의회 워크숍을 개최했다.

육군사관학교 도서관, 합동군사대학교 도서관 등 69개 국방전자도서관 운영기관과 국회도서관을 비롯한 9개 국가전자도서관이 참여한 이번 워크숍은 디지털 자료가 급증하는 시대를 맞아 ‘디지털시대 저작권과 도서관 전자자료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두 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된 이번 워크숍에서 발제자로 나선 충남대학교 이철남 교수는 ‘도서관에서 전자자료 활용과 저작권 쟁점들’을 주제로 미디어 기술과 시장의 발전에 따른 도서관의 역할 변화와 도서관 서비스와 이에 따른 저작권 보호의 쟁점, 디지털 매체의 저작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공군교육사령부 김중곤 도서관장은 문화의 소통 창구로서 문화행사를 통해 지역사회와 소통했던 다양한 도서관 문화행사 프로그램 운영사례를 소개했다.



2. 이철남 충남대 교수
발제자로 나선 한국저작권협회 도안숙 전문강사는 ‘사서를 위한 전자자료 저작권’ 발표를 통해 사서들이 실제 업무에서 경험할 수 있는 여러 사례를 들어 도서관 자료 서비스와 저작권법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뒤이어 ‘국방전자도서관체계 고도화 이후 발전 방향’을 주제로 국방전산정보원 김종혁 대위와 ㈜퓨처누리 이명렬 이사가 패널로 참여해 ‘체계 유지관리 및 체계 기능 개선 방향’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국방대학교 임기훈 총장은 환영사에서 “2009년 전군 최초로 국방학술정보체계인 국방전자도서관체계를 개발한 국방대학교도서관은 국가안보 및 국방 관련 지식정보의 허브로서 역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맡는 다양한 자료관리 활용 방안을 국방 분야의 도서관들이 선제적이고 발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높여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대학교 도서관은 이번 국방도서정보협의회 워크숍을 통해 디지털자료 관리 및 활용 방안, 국방전자도서관체계 발전 방향 등에 다양한 의견과 아이디어를 체계 운영에 반영하여 미래 환경 도서관의 발전 전략을 지속적으로 수립해 나갈 계획이다.

국방도서정보협의회는 국방전자도서관체계를 운영하는 69개의 도서관으로 구성된 ‘국방안보 학술정보 네트워크’로써 대내·외 도서관 간 국방 학술교류와 국방전자도서관 운영기관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지난 2009년부터 해마다 워크숍을 개최하고 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2. ‘만두성지 원주로’ 2024 원주만두축제, 공식 포스터 공개
  3. [아산다문화]아산시가족센터, '임산부 힐링 가요교실' 운영
  4.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집중호우 피해 성금 1000만 원 기탁
  5. [아산다문화] 중국 최고급 보양식 '불도장'
  1. [아산다문화] 진로설계 프로그램, '행복 성장 다독다독'
  2. [아산다문화] "아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예요"
  3. [아산다문화] "글쓰기, 이제 어렵지 않아요"
  4. 한국스마트혁신기업가협회, '행복두끼 프로젝트' 기부금 전달
  5. ㈜케이알산업, 유성구행복누리재단에 2000만 원 후원

헤드라인 뉴스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