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기후변화 대응 ‘농촌용수개발사업’ 본격화

  • 전국
  • 충북

음성군, 기후변화 대응 ‘농촌용수개발사업’ 본격화

앙성-감곡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순항, 적기 농업용수 공급 가능
소이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기본계획 수립지구 선정 추진

  • 승인 2024-07-10 10:41
  • 홍주표 기자홍주표 기자
음성군청
음성군청.
음성군이 기후변화로 인한 가뭄 심화에 대응하기 위해 농촌용수개발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안정적인 농업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 농가의 소득 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군과 충주시는 가뭄 상습 지역에 안정적인 용수공급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협력한 결과 2019년 앙성·감곡지구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 사업은 총 452억 원의 국비를 투입해 충주시 앙성면에서 음성군 감곡면에 이르는 411.6㏊의 농경지에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앙성·감곡지구 사업은 양수장 2개소, 송수관로(L=4.74㎞), 용수로(L=19.22㎞) 등의 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는 기존 수리시설의 연계와 재편을 통해 지역 간 물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2025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벼농사는 물론 다양한 밭작물 재배까지 물 부족 없이 농사할 수 있어 농가소득 증대와 영농환경 개선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군은 소이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도 추진 중이다.

174억 원의 국비를 확보한 이 사업은 상습 가뭄 지역의 농업용수원 확보를 위해 계획됐다.

지역 국회의원, 한국농어촌공사, 지자체, 주민들의 공조로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인정받아 선정됐다.

이 사업으로 매년 반복되는 가뭄과 하천수 부족, 지하수 고갈로 용수공급이 불안정했던 농경지에 원활한 용수공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기후변화에 따른 극한 가뭄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농민에게 영농 편의를 제공하고 농업경쟁력 강화를 통한 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군은 농촌용수개발, 배수개선 사업 등 농업생산기반시설을 지속해서 확장하기 위해 한국농어촌공사, 임호선 지역구 국회의원과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음성군의 이번 사업 추진은 기후변화 시대에 지속 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한 모범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농촌용수개발사업을 통해 가뭄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농업 생산성 향상과 농가소득 증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음성=홍주표 기자 32188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2. ‘만두성지 원주로’ 2024 원주만두축제, 공식 포스터 공개
  3. [아산다문화]아산시가족센터, '임산부 힐링 가요교실' 운영
  4.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집중호우 피해 성금 1000만 원 기탁
  5. [아산다문화] 중국 최고급 보양식 '불도장'
  1. [아산다문화] 진로설계 프로그램, '행복 성장 다독다독'
  2. [아산다문화] "아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예요"
  3. [아산다문화] "글쓰기, 이제 어렵지 않아요"
  4. 한국스마트혁신기업가협회, '행복두끼 프로젝트' 기부금 전달
  5. ㈜케이알산업, 유성구행복누리재단에 2000만 원 후원

헤드라인 뉴스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