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인구유출… 건설·부동산의 눈으로 보는 해법은] "관문지 유성 활성화 인구유출 방지 최적 방안"

[대전 인구유출… 건설·부동산의 눈으로 보는 해법은] "관문지 유성 활성화 인구유출 방지 최적 방안"

관문지 유성에 고품질 아파트 공급 통해 주거환경 개선
유성시장, 유성온천 등 관광자원 개발로 상권 활성화 유도
"대전시와 유성구 적극적 지원과 절차 간소화 등 이뤄져야"

  • 승인 2020-12-16 16:03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20121501001332200052712
유성온천지구.
대전의 인구유출을 방지하고 인구유입을 유도할 수 있는 방안으로 안정적인 주택공급을 통한 가격 안정화, 삶의 질을 높이는 주거환경 개선, 명성을 잃은 기존의 관광자원 개발 등이 제시됐다.

'노잼 도시'라 불리는 대전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볼거리가 풍부한 도시, 주거환경이 뛰어나 살고 싶은 도시로 디자인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세종시와 연결된 관문인 유성구의 주거환경과 유성시장 등 관광자원을 대폭 개선해 인구유출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 건설·정비업계의 중론이다.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현재 유성구의 신규 아파트 공급 계획량은 2만 2000세대가량이다. 유성시장 재정비촉진지구 5500세대, 도안 호수공원 3000세대, 도안지구 1만 세대, 용산지구 기업임대 3500세대 등이 계획돼 있다.

건설·정비업계에선 세종의 인접지면서 교통과 학군, 생활편의 시설이 좋은 유성구 아파트 공급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조언한다.

관문격인 유성에 질 좋은 신규 아파트를 대량 공급해 인구유입을 꾀하면서 아파트 가격의 이상 급등 현상을 잠재워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정비사업에 대한 대전시와 유성구의 적극적인 지원과 절차 간소화 등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질 좋은 아파트 공급과 함께 건축물의 디자인과 활용에 대한 방안도 나왔다.

과밀한 도시에서 토지의 고도 이용이라는 측면에서 초고층 건축물과 건물을 연결하는 스카이 브릿지, 도로의 상업공간을 교차하는 브릿지를 통해 상업공간을 활성화하고 볼거리 놀거리를 만들어 유동 인구의 유입을 꾀하자는 방안이다.

이제는 유명무실해진 유성온천, 유성시장지구에 대한 개발 방안도 나왔다. 시민 설문조사를 토대로 도시환경정비사업지에 포함돼 있는 유성 5일장과 유성시장을 개선해 상권을 활성화하고 관광지화하자는 계획이다.

구암역, 복합터미널→유성시장, 5일장→ 청년몰 아트거리→ 온천특화거리→명물카페거리→로데오거리에 이르는 하루코스 관광벨트 계획을 통해 시민들과 타 지역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이외에도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봉명지구에 대한 주차난 해소를 위한 지하공간 개발 등 다양한 방안이 쏟아져 나온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인구유출 방지에 대한 다양한 방안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유성구의 발전이 핵심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인구유출 방지와 인구유입을 위해선 각종 사업지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고 이를 통해 개발 계획이 실행된다면 유성구가 대전시를 메가시티 중심축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