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역세권 정비사업 활성화… 동구 삼성동 2구역 재가동

대전 역세권 정비사업 활성화… 동구 삼성동 2구역 재가동

재개발추진준비위 지난 15일 입안제안 접수
"인근 해제구역도 움직임 포착… 확산 분위기"

  • 승인 2021-03-23 17:00
  • 수정 2021-03-24 08:31
  • 신문게재 2021-03-24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 원도심 모습
대전 원도심 전경.
대전역세권 개발로 정비사업이 활성화되면서 인근에 멈춰있던 사업이 재가동되고 있다. 이 같은 정비사업 움직임은 점차 확산되는 모습이다.

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대전 동구 삼성동2구역 재개발추진준비위원회는 최근 동구청에 구역 재지정을 위한 입안제안을 접수했다.

삼성동2구역은 2006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주민들의 사업 의지 부족 등으로 사업이 멈춰 2015년 정비구역에서 해제가 된 사업지다.

그러나 최근 대전역세권 개발과 삼성1구역 재개발, 삼성동1구역 재건축, 성남동3구역 재개발, 대동 4.8구역 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확산으로 인해 다시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추진준비위는 지난해 11월 발대식을 갖고 오석환 추진준비위원장을 선출해 사업 시작을 알렸으며 구역 지정 절차에 돌입해 주민동의율 72%를 확보했다.

추진준비위 관계자는 "주민 동의율을 달성해 지난 15일 동구청에 입안제안을 접수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절차상의 하자가 없다면 올해 안 구역지정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염원을 이룰 수 있도록 원활한 사업 추진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정비사업 움직임은 삼성동 일대로 확산되는 모습이다.

지역 정비업계 관계자는 "멈춰있던 삼성동 2구역 뿐 아니라 삼성동 일대로 번지고 있다"며 "정비업체 등에서 일대 사업지에 대한 사업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정비사업 움직임은 점차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인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대전역, 원도심을 중심으로 한 각종 개발 호재로 이 지역 주민들의 개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해당지에 있는 주택뿐 아니라 기반시설 또한 많이 노후화돼 있어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에 정비사업 움직임은 더욱 뚜렷해지고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삼성동 2구역 사업은 대전 동구 삼성동 317-18 일원 5만 8115㎡에 지하 2층 지상 45층 공동주택 1018세대 규모의 주택을 짓는 사업이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코로나19] 대전 4일 16명 확진자 발생… 가족 감염 다수, 요양원 입소자 3명 추가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5.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