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한국전통문화대·시즈오카대 고고학 교류 성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2-24 06:34 수정 2017-12-24 19: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SDC11712
23일 일본 시즈오카현 도로박물관에서 열린 '한·일(충남도·시즈오카현) 고고학 학생회의'에서 박찬일 한국 학생 대표(한국전통문화대학교 3학년, 오른쪽)와 일본 학생 대표(시즈오카대, 왼쪽)가 공동 선서를 하고 있다. 시즈오카(일본)=유희성 기자
충청남도·시즈오카현 고고학관계자 우호교류실행위원회는 23일 일본 시즈오카현 시즈오카시 도로박물관에서 '한·일(충남도·시즈오카현) 고고학 학생회의'를 개최했다. 시즈오카현과 시즈오카현고고학회, 국립대학법인 시즈오카대학 인문사회과학부, 시즈오카시, 한국전통문화대학교가 공동주최했다.

이번 학생회의는 나카야마 세이지 야마나시현 교육위원회 매장문화센터 소장의 '한일 곡물농경의 계보와 기원' 강연을 시작으로 양 지역 학생 발표 및 토론으로 구성했다. 한국전통문화대 융합고고학과와 시즈오카대 인문사회과학부 학생들은 '충남도와 시즈오카현 각각의 농경 성립과 지역성', '송국리유적(충남)과 도로유적(시즈오카) 보호와 활용'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에 돌입했다.

SDC11251
23일 일본 시즈오카현 시즈오카시 도로박물관에서 열린 '한·일(충청남도·시즈오카현) 고고학 학생회의'에서 나카야마 세이지 야마나시현 교육위원회 매장문화센터 소장이 '한일 곡물농경의 계보와 기원'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시즈오카(일본)=유희성 기자
SDC11310
23일 일본 시즈오카현 시즈오카시 도로박물관에서 열린 '한·일(충청남도·시즈오카현) 고고학 학생회의'에서 나카야마 세이지 야마나시현 교육위원회 매장문화센터 소장의 강연을 듣는 한·일 학생 및 고고학 관계자들.시즈오카(일본)=유희성 기자
강연에서 나카야마 소장은 "일본 기원전 8세기경에 도작과 조·기장 복합농경이 한반도로부터 전파돼 야요이시대의 농경사회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학생발표에서 한국 측은 '한국 도작농경의 시작과 전파경로(유상엽, 3학년)', '청동기시대의 논 유적 및 농경관련시설-충청지역을 중심으로(박찬일, 3학년)', '송국리 유적과 농경(최슬기, 4학년)', '송국리 유적에서 확인되는 여러 식생활의 흔적(황진서, 3학년)'을 보고했다.

'부여 지역의 문화유적(김민영, 4학년)', '부여 송국리유적의 전시활용 현황(권오양, 3학년)', '부여 송국리유적의 종합정비(이희광, 3학년)'도 발표했다.

일본 측은 '시즈오카의 농경성립과 전개', '시즈오카 농경문화의 지역성', '도로유적의 보존과 활용의 경위', '복원된 도로부락의 실험 연구', '시민·학생 자원봉사 활동' 등을 발표 주제로 들고 나왔다.

학생 전원이 참여하는 즉문즉답도 진행돼 방청객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도 연출됐다.

SDC11678
일본 시즈오카현 시즈오카시 도로박물관에서 23일 열린 '한·일(충청남도·시즈오카현) 고고학 학생회의'에서 김경택 한·일 고고학우호교류방문단장(한국전통문화대 대학원장)이 총평을 하고 있다. 시즈오카(일본)=유희성 기자
SDC11670
일본 시즈오카 도로박물관에서 23일 열린 '한·일(충청남도·시즈오카현) 고고학 학생회의'에 참가한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학생들. 시즈오카(일본)=유희성 기자

회의 후 강평에서 김경택 한·일 고고학우호교류방문단장(한국전통문화대 대학원장)은 "상호 정한 주제를 벗어나지 않는 질문, 팩트와 현상에 기반한 답변, 인용 출처를 밝히는 학생다운 자세"를 주문하면서 학생들을 또다시 긴장케 했다.
 

일본 측은 유적 활용에 대한 행정적 뒷받침과, 주민의 자원봉사형 유적 활용 참여 필요성 등을 언급했다. 특히 시즈오카대는 전통문화대 3학년 이희광 학생의 "관광자원을 중시한 과도한 추정복원이 비판받는 사례들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철저한 고고학 조사를 통해 밝혀진 사실에 입각한 보존 및 재현이 이뤄져야 한다"는 보고에 대해 깊이 공감하며 한국 학생들의 실력을 높이 평가했다.
 

회의
일본 시즈오카현 시즈오카시 도로박물관에서 23일 열린 '한·일(충청남도·시즈오카현) 고고학 학생회의' 모습. 시즈오카(일본)=유희성 기자
우에마쓰 쇼지 현 고고학회장은 폐회사에서 "한국전통문화대학이 위치한 충남은 백제의 수도가 있었던 곳으로, 많은 문물을 전파해 일본의 고대 문화에 큰 영향을 끼쳤다"며 "이번 한일 고고학 학생회의를 통해 백제를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양측 학생 대표는 "고고학 회의에 참가한 학생들은 과거를 알고 현재를 들여다 봄으로써 미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선서했다.
시즈오카(일본)=유희성 기자 jdyhs@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영산홍과 봄비 영산홍과 봄비

  • 우산 빗물제거기 사용하는 시민 우산 빗물제거기 사용하는 시민

  • 이완구, “오늘은 제 얘기 안합니다” 이완구, “오늘은 제 얘기 안합니다”

  • 도포와 유건 쓰고 ‘찰칵’ 도포와 유건 쓰고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