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인천시, 태풍 ‘링링’ 피해 복구 위한 특별교부세 확보

태풍 피해 응급복구비 특별교부세 5억 확보 도서지역 주민들에게 긴급 지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1 17:11 수정 2019-09-11 17: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인천광역시청 청사5
인천광역시청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1일 행정안전부로부터 기록적인 강풍을 기록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응급복구비로 5억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교부받은 특별교부세는 태풍 강풍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옹진군, 강화군 지역의 피해시설물 철거비 및 잔해물의 폐기물 처리비에 긴급 투입된다.

특별교부세는 지방자치단체가 재난을 당했거나 예기치 못한 수요 발생 시 중앙정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는 지방교부세의 한 종류이다.

전익찬 자연재난과장은 "이번 특별교부세는 피해가 심한 강화군과 옹진군 도서지역의 긴급복구비에 각각 2억 5천만원씩 투입될 것"이라며,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