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건양대병원 교직원 기숙사 짓는다

350여 원룸형 숙소, 직원 안전과 복지 증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2 09:18 수정 2019-09-12 09: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건양대병원 교직원 숙소 기공식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이 교직원 복지와 안전을 위해 350실 규모의 신규 기숙사를 건축한다.

건양대병원은 11일 병원 내 기숙사 증축 부지에서 김희수 건양대 명예총장과 최원준 의료원장, 축하 내빈, 교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직원 숙소 기공식'을 가졌다.<사진>

이번에 신축되는 기숙사는 대지면적 17만2471㎡, 건축면적 1245㎡로 지하 1층, 지상 13층 규모다.

개인 공간 제공을 위해 총 350여 실의 원룸형 숙소가 마련되며, 취사실, 공용 세탁실, 무인택배 보관함, 최첨단 경비시스템 등 편의 및 안전관리 시설도 구축된다.

건양대병원은 기숙사 건립을 통해 교대근무 간호사를 비롯한 신입직원의 가장 큰 애로사항이었던 숙소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돼 교직원 근무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신축 기숙사는 병원에서 직접 관리해 안전과 편의성을 증대시킬 예정으로, 타지에서 건양대병원에 취업한 자녀를 둔 부모의 걱정을 한시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원룸형 기숙사는 교직원들에게는 실질적인 편의와 안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 일하기 좋은 병원, 직원들이 행복한 병원을 만들어 환자들에게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건양대병원은 신축 기숙사는 오는 2021년 초 준공될 예정이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