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정용래 유성구청장, "진정한 주민 주도 자치분권 선도할 것"

20일 구의회서 제239회 유성구의회 제1차 본회의 2020년 시정연설 실시
자치분권 위해 특별회계 운영과 주민참여예산제 상시 운영 등 계획 밝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20 15:15 수정 2019-11-20 15: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시정연설3
20일 유성구의회에서 열린 '제239회 유성구의회 제1차 본회의'에서 정용래 유성구청장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유성구제공


정용래 대전 유성구청장이 구만의 주민 주도 자치분권 선도를 강조했다.

정 청장은 20일 제239회 유성구의회 제1차 본회의서 2020년 구정 운영 방향과 비전에 대해 시정연설을 했다.

정 청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2020년에는 진정한 주민 주도의 자치분권 선도를 재차 강조했다.

이를 위해 ▲자치분권 특별회계 운영 ▲주민참여예산제 상시 운영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신축 ▲주민참여형 도시푸드플랜 체계 안정 등의 계획을 밝혔다.

또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해 ▲과학브랜드 유성다과상 프로그램 마련 ▲4차 산업혁명 혁신 DNA 인재양성 프로그램 운영 등 지역의 과학역량을 더욱 높이는데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화관광, 교육, 경제, 복지, 안전·건강, 녹지·환경 분야의 세부 추진 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전민 복합문화센터 건립 ▲반다비 체육센터 조성 ▲유성종합스포츠센터 건립 ▲구즉·진잠행정복지센터 신축 등 연차적으로 많은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형사업이 주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의견이다.

앞서 구는 올해보다 8.77% 증가한 5274억 원인 2020년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한 바 있다.

정 청장은 "함께 도전하는 새로운 시도가 변화를 만들고 유성에서 시작된 작은 변화가 우리 사회를 더 좋은 선진사회로 이끌 것"이라며 "앞으로 30년의 풍요와 번영의 토대를 만드는 발전의 원년이 되도록 헌신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정 청장은 자치구 출범 30년을 맞은 소회와 함께 상전벽해(桑田碧海)라 불릴 만큼 놀라운 속도로 이룬 큰 발전을 앞으로도 지속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변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다짐하면서 구의회와의 협력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하기도 했다.
김소희 기자

포토뉴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