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케이컬쳐

'뭉쳐야 찬다' 허재 "고삐리도 아니고"...아침 7시 집합 공지에 역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3 00:00 수정 2020-01-23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23 (7)
'뭉쳐야 찬다' 허재가 아침 7시 집합에 역정을 냈다.

최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제주도 전지훈련 2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공포의 방 배정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정환은 "밤에 유니폼을 빨아서 말리고 내일 아침 7시까지 짐을 싸 숙소 앞으로 집합하라"고 말했고, 허재는 "고삐리도 아니고 7시에 일어나라고 하냐"고 역정을 냈다.

멤버들은 거실 1번, 작은방 2번, 스위트룸 3번을 두고 원하는 방을 이름과 함께 적어냈다. 

그 결과 1번 거실은 김병헌, 박태환, 모태범, 허재, 양준혁이 함께 쓰고, 2번 작은방은 여홍철, 이만기, 이봉주가 쓰게 됐다. 이봉주는 울상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가장 좋은 3번 스위트룸은 김종오, 김요한, 김동현, 이형택이 함께하게 됐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