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박병석, "설 민심 지역인재 의무채용과 도시철도 2호선 시기에 관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7 16:06 수정 2020-01-27 16:06 | 신문게재 2020-01-28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박병석(서구갑) 의원은 27일 "이번 설 대전 충청권 각 지역에서 만난 주민들은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시작되는 것과 도시철도 2호선 착공 시기에 관한 관심이 무척 많으셨다"고 설 민심을 전했다.

박 의원은 "청년 자녀를 둔 가정은 지역인재 의무채용에 대한 구체적인 것에 대해 관심이 컸다"며 "전통시장과 마켓 등을 방문했을 때 자영업자들은 온라인 마켓 등으로 매출이 떨어졌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서구갑 지역 요양시설에서 후원의 발길이 줄어들었다는 절박한 목소리도 전달했다.

그는 또 "도시철도 2·3호선에 대한 완공과 착공, 정차역에 대한 관심도 높았으며 정쟁보다는 타협을 보이라는 시민들의 질책이 있었다"며 "검찰개혁 등 개혁조치에 대해서도 관심과 지속적 추진을 요구하는 이들과 민생에 전념하라는 시민들도 계셨다"고 전했다. 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중국 우한 폐렴에 대한 걱정도 많으셨다"고 덧붙였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