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홍석환의 3분 경영

[홍석환의 3분 경영] CEO는 외롭다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3 09:57 수정 2020-02-23 09:5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홍석환_사진(제출용)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평소 근면 성실하고 타 팀과 후배들에게 모범을 보이던 A 팀장이 추진한 일이 실패해 회사에 큰 손실을 주게 되었습니다.

A 팀장은 책임을 지겠다고 사직원을 제출했고, 함께 일을 추진한 팀장들도 CEO에게 동반 사직을 청했습니다.

CEO는 회사 임원과 팀장을 모아 놓고, "여러분은 일을 잘못하면 사직원이라도 쓸 수 있고 이를 결정할 사람이 있지만, 나는 사직원도 쓸 수 없고 결재해 줄 수도 없다"며 사직원을 철회합니다.

기업의 CEO는 외롭습니다.

최종 의사결정자라는 책임감으로 어깨는 무겁고, 방향이나 의사결정이 잘못되면 회사가 망할 수도 있습니다.

직원과 그 가족들, 협력업체와 수많은 이해관계자의 생계를 생각하게 됩니다.

임직원들은 해 달라는 말은 많아도 책임지겠다는 말은 적습니다.

심한 경우, CEO가 무엇 하느냐 탓하기도 합니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은 화려합니다.

넓은 사무실, 비서와 기사, 높은 급여, 직책의 영향력 등등…

한 번쯤 그만둘 수 없는 CEO를 이해하며, 때로는 외롭고 힘들어하는 CEO에게 '덕분에 회사가 성장하고 제가 행복하다.' 감사 인사 어떨까요?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