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4주내 대구 안정적 상황 전환위해 고강도 방역대책"

정세균 국무총리, 대구서 첫 중대본 회의
“절대 타이밍 안놓치도록 모든 자원.수단 총동원
이번 주가 코로나19 대응 성패 가를 중요한 시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6 11:58 수정 2020-02-26 11: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총리 중대본회의2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했다. <사진=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정부는 4주 이내에 대구시를 안정적인 상황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고강도의 방역대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절대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앙재단안전대책본부장 자격으로 대구에 상주 중인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저는 당분간 코로나19 전투의 최전선인 이곳에 상주하면서,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지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는 코로나19 대응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시기"라며 "코로나19와의 전투는 시간과의 싸움이기에 민과 관, 지방과 중앙 모두가 하나 되어 신속히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하지만, 정부의 대응과 현장에서의 체감은 상당한 차이가 있다”며 “제가 이 곳 현장에 머무르면서 이런 차이를 최대한 좁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행히 많은 의료진이 전국에서 자원해 달려와 주셨고, 대구에서 사투를 벌이고 계시다”며 “그럼에도 환자가 계속 늘고 있어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 의료진의 협조와 지원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정부는 현장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고 계신 의료진에게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도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0시부터 마스크 수출이 제한되고, 공적 유통망을 통한 공급이 늘어난다”며 “기재부와 식약처 등 관계부처는 가장 빠른 시간 내 전국 농협과 우체국 등 공적유통망은 물론 약국과 마트에 충분한 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특히, 대구·경북지역의 의료진과 취약계층에 최우선으로 배정되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위기경보가 격상되면서 많은 행사가 제한되거나, 중요한 시험이 연기되는 등 국민 여러분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며 “이곳 대구와 경북의 어려움은 심각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럼에도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불편함을 감내하고 협조해 주시는 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정부는 국민과 함께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세종=백운석 기자 bws@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