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화성시, 전국 최초 재난생계수당 접수 시작 첫 지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7:09 수정 2020-03-26 17:0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1-1. 발안상인연합회가 재난생계수당을 접수받고 있는 모습
화성시 발안상인연합회가 재난생계수당을 접수받고 있는 모습
화성시가 지난 25일 소상인 112곳에 재난생계수당 1억1천2백만원을 지급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4일 접수를 시작한지 단 하루 만에 지급된 것으로, 코로나19 관련 재난수당이 실제 대상자에게 지급된 곳은 화성시가 최초다.

통상 단순 민원도 처리까지 5일 이상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이번 조치는 파격적이다.

이는 생계에 절박함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긴급지원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있는 시의 적극행정 결과다.

시는 상시접수·지급 체계 구축으로 앞으로도 최대한 빠르게 신청 받아 신속하게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신청인이 영업활동에 방해받지 않고 오랜 시간 기다리지 않도록 대리 신청도 받고 있고, 민간단체도 자발적으로 접수 신청에 도움을 주며 신속지급에 힘을 보태고 있다.

지난 25일부터 발안상인연합회는 별도 공간을 확보해 지역 상인들을 대상으로 일괄 접수를 받고 있고, 시는 신속지급을 위해 대상별로 시기를 구분해 접수 받는다.

1차 신청은 다음달 5일까지 전년 동기 2월 대비 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소상인이, 2차 신청은 다음날 6일부터 19일까지 3월 대비 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또한 다음달 20일부터는 영업경력 1년 미만과 1차·2차 기간에 신청하지 못한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대상자는 월 100만원을 현금으로 지급 받으며, 위기 상황이 지속되면 긴급지원심의위원회 결정을 거쳐 1회 연장돼 최대 2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신청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으로 하면 된다.

서철모 시장은 "지금과 같은 위기상황에는 지원규모도 중요하지만, 소상공인들에게는 신속한 지급이 더 절실하다"며 "필요한 도움을 한시라도 빨리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이인국 기자 kuk15@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