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U 학생들 자퇴서...“KAIST와 통합을”

ICU 학생들 자퇴서...“KAIST와 통합을”

허 총장 사표… 정통 장관 이사회 불참 차기일정도 미지수

  • 승인 2007-10-08 00:00
  • 신문게재 2007-10-09 3면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한국정보통신대학교(ICU)와 카이스트간 통합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겉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최근 외국인 학생 20명을 제외한 ICU 학생 280명이 카이스트와 통합을 주장하며 자퇴서를 작성하고 허운나 총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허 총장이 8일 오후1시30분께 정보통신연구진흥원(IITA)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ICU이사회에 사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ICU관계자에 따르면 허 총장은 이사회 종료 직후 그동안 야기된 학내 구성원간 갈등을 최소화하고 대승적인 중장기 발전방안이 논의되기를 바라는 차원에서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이사회에서는 차기 이사회에서 정리되지 않은 문제를 최종 확정하기 전까지 총장 직무를 계속 수행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날 이사회에는 당연직 이사로 관행상 이사장을 맡아왔던 유영한 정보통신부 장관이 참석하지 않았으며, 황주명 변호사가 이사장 직무대행으로 선출되는 등 한달여간 공백을 보였던 이사장 선임문제와 통합안 등 중장기 발전방안은 차기 이사회로 유보됐다.

이어 오는 18일 열리는 국회 과기정위 국정감사에 허운나 총장과 김명철 기획처장 등 ICU관계자 4명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어서, 논란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최종 결론의 키를 쥐고 있는 ICU이사회가 차기 개최일정을 잡지 않은 채 이날 회의를 마무리해 당분간 학내 구성원간 갈등은 지속될 전망이다.

ICU관계자는 "구성원의 이해관계도 중요하지만 ICU 설립취지와 국가미래 발전상을 고려한 대승적인 판단이 필요한 때"라며 "조금더 시간을 가지고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는 황주명 충정대표변호사가 이사장 직무대행으로, 유필계 정보통신부 전 정보통신정책본부장과 황인철 교육부 대학지원국장을 대신해 김창곤 한국정보사회진흥원장과 설정선 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본부장, 우형식 교육부 대학지원국장이 각각 선임됐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2. 한화이글스, '사랑의 연탄나눔' 전달식 실시
  3. 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4. 턱밑까지 다가온 수험생 감염… 대전서 고등학생 확진·타지역 수험생 감염 줄이어
  5. 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1. [나의 노래] 냇 킹 콜의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
  2. 대전경찰청 "시험장까지 안전하게" 수능 특별교통관리
  3. 딸과 다툰 부친 사망사건 항소심…무죄 뒤집힐까
  4. 충주시, 12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5. 메타댄스프로젝트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