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구 기관장 공모 '구성원 몸살'

  • 경제/과학
  • 대덕특구

특구 기관장 공모 '구성원 몸살'

후보 비방·투서 등 내부고발 봇물… 일부 직원들간 불협화음 심각

  • 승인 2011-07-10 15:31
  • 신문게재 2011-07-11 2면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비방과 투서의 진원지를 찾아라.'

대덕특구내 5개 기관장의 공모가 진행중이나 특정 후보나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들을 끌어내리기 위해 비방전이 가관이다.

10일 기초기술연구회와 산업기술연구회에 따르면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한국한의학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등 5개 기관장 공모 절차가 진행중이다.

국무총리실과 교과부는 지난달 부터 특정 후보의 흠이나 도덕적 문제를 거론하는 문건을 입수해 사실 관계를 긴급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발자는 전·현직 내부 직원들로 전해졌다.

문제는 기관장 공모 대상 때문에 직원들간에 불협화음과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A 출연연의 경우, 기관장이 상습적으로 룸살롱을 출입했다는 내용의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해당 기관장에 대한 도덕성 문제를 적나라하게 드러나자 해당 출연연 직원들이 크게 술렁이고 있다.

이 출연연 측은 녹취록 문건이 누가, 왜, 어떤 방식으로 만들어 배포했는지 여부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 출연연도 곤혹을 치르긴 마찬가지.

해당 기관의 특정 흐름을 갖고 있는 연구원들이 나서서 기관장 공모를 조직적으로 가로막고 있다는 말이 끊임없이 흘러나오고 있어서다.

이 기관은 지난달 말 사정당국의 감찰을 강도 높게 받았다. 주요 보직자들의 통장 입출내역을 비롯한 법인카드 사용내역 등 예산집행 회계서류가 주 대상이었다.

이는 특정인에 대한 투서나 고발, 진정이 접수됐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기관장 공모를 둘러싼 각종 스캔들이 잇따르자, 해당 기관 구성원간에도 불협화음과 갈등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출연연의 한 관계자는 “투서 내용이 너무 구체적이어서 조금만 접근해도 누가 했는지 알 수 있다”며 “일부 직원들은 관련 부서에 근무한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기관장 공모에 출연연 직원들이 휘말리면서 해당 기관 업무가 사실상 중단 일보 직전에 치닫는 등의 부작용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