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대상 불참한 수애 '2관왕'

연기대상 불참한 수애 '2관왕'

'참석해야 상' 공식 깨… 최우수연기상·10대 스타상 영예

  • 승인 2012-01-01 16:21
  • 신문게재 2012-01-02 10면
'천일의 약속'의 히로인 수애가 시상식에 불참했음에도 불구하고 2관왕에 올랐다.

12월 31일 오후 서울 등촌동 SBS 공개홀에서 최강희, 지성의 사회로 2011 SBS 연기대상이 펼쳐졌다.

영예의 대상은 '뿌리깊은 나무' 한석규에게 돌아갔고, 수애는 '천일의 약속'에서 함께 열연을 펼친 김래원과 특별기획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수애는 이날 최우수연기상을 비롯 10명의 배우에게 시상하는 10대 스타상에도 이름을 올렸다. 보통 '참석해야 상을 준다'는 시상식 공식을 깨고 2관왕을 차지한 것.

이날 '개인적인 이유'로 참석하지 못한 수애를 대신해 '천일의 약속'에 함께 출연했던 정유미가 최우수상 트로피를 대리 수상했다.

함께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래원은 “수애씨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못 와서 섭섭하다”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수애는 후보에 올랐지만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많은 배우들이 단 한 개의 트로피도 가져가지 못한 것과 비교해 홀로 2관왕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노컷뉴스/중도일보 제휴사]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2.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5.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