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기관장 공모 안갯속- 관피아 논란에 눈치?

일부기관장 공모 안갯속- 관피아 논란에 눈치?

대덕복지센터장ㆍ중기연구원장 2~3개월째 공석 미래부ㆍ중기청 출신 선임 유력속 '시간끌기' 논란

  • 승인 2014-08-05 17:51
  • 신문게재 2014-08-06 3면
  • 배문숙 기자배문숙 기자
정부 기금을 받는 일부 기관장 공모가 오리무중이다. 관피아(관료+마피아) 논란속에서 해당 기관들이 눈치를 보느라 벌어지는 일이라는 지적이다.

5일 과학기술인공제회 부설기관 대덕복지센터에 따르면 소장직이 지난 6월 10일부터 2개월여째 공석이다.

현재 공모조차 돌입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대덕복지센터는 지난 3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부설기관에서 과학기술인공제회로 이관, 대덕특구 골프장, 스포츠센터(전민ㆍ도룡동), 사이언스 어린이집, 종합복지관, 종합운동장 등을 운영 중이다.

공제회 이관 전 상위기관이었던 특구본부는 2005년 대덕특구 출범 이후 복지센터 소장을 후보추천위원회 구성이나 공모절차를 거치지 않고 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정치권 인사를 임명해왔다.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노무현 정부당시 청와대 행정관 출신으로 복지센터 소장을 맡은 바 있다. 이명박 정부에서는 김문영 청와대 행정관 출신과 대구시의원 출신이 각각 소장을 맡다가 2012년 5월부터 공모제를 도입했다. 그러나 첫 공모를 통해 임명된 소장도 청와대 경호실 출신으로 재임기간동안 노조와 갈등을 빚었다.

차기 소장도 공모를 통해 선임할 계획이지만 일각에서는 퇴직을 앞둔 미래창조과학부 관료가 올 것이라는 추측이 압도적이다. 김영식 공제회 이사장도 미래부 전신인 교육과학기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으로 공직을 마무리한 관피아로 분류되는 인사다. 또한 중소기업청의 예산 50억여원이 지원되는 중소기업연구원 원장직도 지난 5월부터 공석이다.

중소기업연구원은 1993년 체계적인 중소기업 현안 연구와 정책개발을 위해 비영리 민간재단으로 설립됐지만 105억원(2013년 기준) 예산 중 40%가량을 중기청에서 지원받고 있다.

이런 실정으로 3대 장지종 원장과 4대 김동선 원장이 각각 중기청 차장과 청장 출신으로 채워졌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1~4대 원장까지 '차관급 이상 고위 관료'만 추천받는다는 내부 규정을 세워 내외부 추천을 받아 선임해왔다. 그러나 선발 방식을 '공모'로 바꿔 제5대 원장을 선임과정을 밟고 있지만 유력 후보에는 중기청 출신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선 청장이 중도 사임한 지난 5월부터 3개월동안 후임을 결정하지 못하는 것도 관피아 논란때문에 시간끌기라는 말들도 나오고 있다.

배문숙 기자 moons@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4.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5.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1.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2.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3.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4.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5.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