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으로 뜨는 지역기업 ‘유니슨이테크’

지진으로 뜨는 지역기업 ‘유니슨이테크’

  • 승인 2016-09-21 17:28
  • 신문게재 2016-09-21 7면
  • 문승현 기자문승현 기자
▲ 천안 소재 유니슨이테크(주) 회사 전경.
▲ 천안 소재 유니슨이테크(주) 회사 전경.


경주 지진으로 지진테마주 관심 증폭

천안 유니슨이테크, 내진·면진장치 기술력


지난 12일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역대 최대규모(5.8) 지진과 함께 400여 차례에 걸쳐 크고 작은 여진이 이어지면서 지진을 테마로 한 기업들이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이번 지진으로 증권시장에서 투자자의 관심이 갑자기 쏠리는 이른바 ‘지진 테마주’는 금속조립 구조재를 생산하는 삼영엠텍, 내진형 이중바닥재를 만드는 대창스틸 등이 꼽힌다.

지역에선 건설·플랜트용 진동제어장치를 설계·제조하는 충남 천안 소재 유니슨이테크(주)가 대표적이다. 1984년 설립된 유니슨이테크는 내진, 면진, 제진장치 등 다양한 제품을 보유한 전문기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1996년 자체 기술로 독자개발한 건축용 면진받침(LRB·Lead Rubber Bearing)은 지진에너지를 흩어지게 하고 고무의 탄성으로 건물을 원래 위치로 복원한다.

건물과 지반을 분리해 지진으로 건물에 전달되는 진동을 차단·감소시키는 면진(免震)설계에서 핵심적인 장치다.

유니슨이테크는 이밖에도 내진용으로 쓰이는 탄성받침, 포트받침, 디스크받침과 스마트월(Smart Wall) 등 제진장치를 설계·제조하고 있다.

내진설계 의무대상을 현행 3층이상에서 2층이상 건축물로 확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건축법 시행령 개정안’이 22일 입법예고를 거쳐 내년 1월 시행될 예정이어서 유니슨이테크 등 지진관련 기업들에게는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등 선진국과 달리 국내에서는 공항과 같은 특수시설물에 대해선 90%가량 내진설계를 적용했지만 민간건물의 내진설계 비율은 채 20%가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천일(59) 유니슨이테크 대표는 “건축물의 안전을 위해 내진은 물론 면진, 제진장치를 개발해 학교와 국내외 교량 등에 적용하고 있다”며 “이번 한반도 지진을 계기로 관련기술력을 한층 더 발전시킬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heyyu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2. 한화이글스, '사랑의 연탄나눔' 전달식 실시
  3. 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4. 턱밑까지 다가온 수험생 감염… 대전서 고등학생 확진·타지역 수험생 감염 줄이어
  5. 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1. 딸과 다툰 부친 사망사건 항소심…무죄 뒤집힐까
  2. [나의 노래] 냇 킹 콜의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
  3. 충주시, 12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4. 메타댄스프로젝트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
  5. [충남 어린이 안전골든벨 이모저모] 정답 맞출 때마다 화려한 개인기 보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