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 성심당, 서울행 3번 플랫폼으로 오세요

대전역 성심당, 서울행 3번 플랫폼으로 오세요

  • 승인 2017-07-12 16:12
  • 신문게재 2017-07-13 7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역사 새단장 위해 임시매장으로 옮겨

대전역의 명물이 된 ‘성심당(대표 임영진)’이 서울행 플랫폼 3번으로 영업점 위치를 옮긴다.

성심당은 대전역사 리모델링으로 12일 기존 위치에서 영업을 종료하고, 13일부터는 대전 역내 신규 영업점에서 손님을 맞이한다.

성심당은 2012년 11월13일부터 4년 8개월 동안 대전역 점포를 열고 운영해 왔다. 대전을 찾는 수많은 관광객에게 ‘대전=성심당’이라는 수식어를 확고히 하며 명실상부 대전의 빅히트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성심당은 1956년 대전역 앞 작은 찐빵집에서 시작해 61년 동안 지역향토 빵집으로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성심당 관계자는 “대전역사 새단장 공사로 임시 매장으로 손님들을 맞이하게 됐다. 번거롭지만 새로운 위치로 많이들 찾아와 주길 바란다”며 “변함없는 맛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3연승을 노리는 이민성 감독은 어떤 비책을?
  2. 충청연고 K리그팀 승승장구 나란히 리그 상위권 안착
  3. [날씨] 내일 아침까지 충남에 비 소식
  4. 버스킹 팁박스는 수익행위?... 재능기부 아닌 ‘재능착취’ 한목소리
  5. [인터뷰] 대전 와동 2구역 강정식 조합장 "설립 5년만에 분양...조합원과 소통이 성공 비결"
  1. 대전 재개발·재건축 지역 곳곳 떠오르는 학교신설·통학로 문제
  2. 청주 민간공원 개발사업 '순항'
  3. 건양대병원 조리실 외주업체 종사자 6명 확진…직원·환자 전원 검사中
  4. 대전시 혁신도시 시즌2 공공기관 27곳 유치 본격화
  5.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첫날… 현장 곳곳서 혼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