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공수특전단 김동현 하사, 백혈병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 ‘훈훈’

제11공수특전단 김동현 하사, 백혈병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 ‘훈훈’

  • 승인 2017-09-12 07:55
  • 박영길 기자박영길 기자
크기변환_담양조혈모세포 기증_ 제11공수특전여단
김동현 하사
조혈모세포 기증을 통해 생명 나눔을 실천한 ‘검은베레’ 부사관의 이야기가 감동을 주고 있다.

특수전사령부 예하 제11공수특전여단의 김동현 하사가 그 주인공이다.

김 하사는 어린 시절부터 집근처 고아원의 아이들과 자신보다 힘든 환경에 처한 이웃을 보며 나눔의 꿈을 키워왔다. 남을 돕고 봉사할 수 있는 방법이 뭘까 고민하던 김 하사는 먼저 헌혈을 통해 실천했다.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유공 은장(30회 이상)을 받았을 정도로 평소 이웃 사랑 정신이 남달랐던 그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서 기증자를 모집하다는 소식을 접하고 2015년 기증 희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년 뒤인 올해 5월 협회로부터 조건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은 김 하사는 망설임 없이 흔쾌히 기증 의사를 밝혔다

골수는 혈액과 달리 유전자형이 동일해야 이식할 수 있는데, 형제가 아닌 사람끼리 유전자형이 일치할 확률은 약 2만분의 1이다.

김 하사는 유전자 적합 여부와 건강검진, 자가혈 채혈 등의 과정을 거쳐 골수 이식이 ‘적합하다’는 최종 통보를 받고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생면부지 50대 남성에게 지난 7일 조혈모 세포를 기증했다.

특히 김 하사는 기증 전 금주, 금연, 꾸준한 운동과 식단조절 등 건강관리를 통해 환자에게 최상의 세포를 기증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였다.

김 하사는 “제 작은 도움으로 국민 한분의 생명을 살릴 수 있어서 매우 행복하며 앞으로도 고통으로 힘들어하는 환자들을 위해 생명 나눔을 계속 할 것이다” 고 마음 따뜻한 소감을 전했다.

담양=박영길 기자 mipyk045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출동했더니 코로나19 의심환자?… 구급대원 공백 우려
  3.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4.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5.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2.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3. [일문일답]수베로 한화 감독 "선수들 필드에서 적극적 플레이 인상적"
  4.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5. 대덕특구 과기계 도덕적 해이 심각… 성비위·횡령 등 잇달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