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새로운 창업 트렌드 '소자본 창업'…도시락+반찬가게 눈길

2018 새로운 창업 트렌드 '소자본 창업'…도시락+반찬가게 눈길

4천만원 대의 저렴한 비용으로 고퀄리티의 매장 운영 가능한 '담찬'

  • 승인 2018-01-31 09:22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1인 자영업자는 전년 대비 15만 이상 상승했지만, 종업원을 둔 자영업자는 오히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2018년 창업키워드는 소자본•소규모 창업, 1인 창업이 떠오르고 있다. 최저시급인상, 임대료 상승, 대출이자 상승 등으로 자영업자의 부담이 커진 탓이다.

 

여기에 새로운 소비 트렌드 또한 변화하고 있다. 그동안 가격대비 성능을 뜻하는 '가성비'가 주목받았다면, 올해는 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도를 뜻하는 '가심비'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JD

 

특히, 반찬 전문점은 1인 가구나 맞벌이 가구의 '가심비'를 만족시켜주는 창업 아이템으로 예비 창업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기존의 반찬전문점들은 반찬이라는 단일메뉴로 50%가 넘는 높은 원가율과 식자재 및 재고 폐기의 부담으로 인한 한계를 가지고 있었다.

 

이에 반찬전문점과 도시락전문점을 결합한 형태의 복합 아이템으로 기존 한계를 극복하는 프랜차이즈 '담찬'이 창업의 새로운 대안책이 되고 있다.

 

'담찬'은 반찬가게의 역할과 더불어 그날 만든 반찬으로 만든 수제 도시락 전문점으로, 기존 반찬 프랜차이즈 브랜드와의 차별성을 두고 있다. 반찬과 도시락이라는 이중 매출구조를 갖춤으로써 식자재의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며, 재고 부담을 줄여 매출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

 

담찬 관계자는 "카페 같은 고퀄리티의 매장 분위기로 주부들의 '가심비'를 충족시켜주며, 10평 기준 4천만원 대의 저렴한 비용으로 창업이 가능하다"며 "또한 제조업을 하는 튼튼한 본사가 직접 운영하기 때문에 예비 창업자들에게 추천할 만한 아이템이다"고 전했다.

 

한편 '담찬'은 남양주 별내점, 구리 인창점 등을 시작으로 가맹점 모집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창업 정보 및 메뉴 정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우창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