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국내 최초 전기 이륜차 충전시스템 개발

대구시, 국내 최초 전기 이륜차 충전시스템 개발

  • 승인 2018-02-06 08:29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noname01
(제공=대구시)
대구시는 산업부와 함께 국내 주요기업, 연구기관 등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2020년까지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 개발과 교체식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스테이션을 개발한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산업부의 산업핵심기술개발 사업의 공모 사업에 응모해 선정된 사업으로 지역의 그린모빌리티, HMG,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이 참여하고 선광엘티아이가 주관하며 대구시와 산업부가 개발비를 지원한다.

이번 사업으로 그 동안 전기이륜차 보급에 장애가 됀 운행거리 및 충전시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행거리는 95km이상(기존 60km) 늘리고 충전 방식은 배터리 교체형으로 개발해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해결할 예정이다.

현재 보급 중인 대부분의 전기이륜차는 플러그인 방식으로, 충전에만 3시간 이상이 소요되는 문제로 인해 보급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 사업을 통하여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가 개발되면 충전시간 문제 해결로 전기이륜차 보급이 확대되어 유해가스 배출량 저감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배터리 교체식 충전스테이션도 함께 개발해 전기자동차.전기이륜차로부터 발생된 중고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장치(ESS)에 활용하는 배터리의 자원 재활용으로도 이용될 계획이다.

그 밖에 전기이륜차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인근에 위치한 충전스테이션 위치 정보, 배터리의 재고 정보, 결제 등의 서비스 기능도 개발 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대구지역 전기이륜차 제조사인 ㈜그린모빌리티는 2017년 환경부 보조금 지원대상 2개 차종(발렌시아, 모츠가락)을 포함 지난해에 5개 차종을 950대 판매해 전국 최고의 보급실적을 올렸다.

올해에는 생산차종을 13개 차종으로 늘려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하고 최근 이마트 입점으로 판매가 확대 될 것으로 예상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대구시는 전기이륜차 보급 확산을 위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1200대를 보급할 계획이며 오는 2025년까지 2만대를 보급해 대구시에 등록된 이륜차 13만대 중 15%를 전기이륜차로 전환 할 계획이다.

최운백 대구시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이번 배터리 교체형 전기 이륜차 개발 사업으로 대구시가 추진하고 있는 미래형 자동차 선도도시 구축에 전기차 뿐만 아니라 전기 이륜차까지 영역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대구=권명오 기자 km1629km@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