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인근 예비부부라면? 원주 웨딩박람회가 정답

  • 경제/과학

원주 인근 예비부부라면? 원주 웨딩박람회가 정답

16~17일 이틀간 메이브라이드 특별전시장에서 개최

  • 승인 2018-06-07 13:55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강원도 원주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웨딩박람회를 개최하고 있는 웨딩앤아이앤씨의 결혼박람회가 열린다. 원주 인근의 경기도 북부, 강원도 홍천, 평창, 영월, 횡성 등지의 예비부부라면 해당 박람회에서 복잡한 결혼준비를 손쉽게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JD

원주웨딩앤 웨딩박람회는 6월 16~17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원주 소재 메이브라이드 특별전시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박람회는 메이브라이드 원규가 주관하는 가운데, 오랜 시간 국내 최고의 웨딩박람회를 진행하고 있는 웨딩컨설팅 기업 웨딩앤아이앤씨가 함께 한다. 웨딩앤은 서울, 경기 지역뿐만 아니라 대전, 순천 등의 지방 결혼박람회를 진행하면서 고객들로부터 좋은 후기를 많이 받아왔다. 

이번 원주웨딩앤 웨딩박람회에서는 웨딩패키지, 신혼여행, 웨딩홀, 한복, 예복, 예물 등 결혼 준비의 모든 것을 소개한다. 웨딩패키지의 경우 셀프&스몰웨딩, 스드메 웨딩패키지, 웨딩홀패키지, 웨딩콜라보 등 다양한 형식의 맞춤형 기획전을 진행한다. 

웨딩홀은 인기 웨딩홀을 중심으로 최대 할인혜택을 제공하고, 웨딩홀 무료 시식 기회와 1대1 맞춤 서비스를 진행한다. 허니문 상품의 경우 최대 150만원의 할인 기회를 제공하는데, 하와이 최대 150만원, 동남아 최대 100만원, 조기항공 특가 추가할인, 리조트 룸 업그레이드 등의 혜택을 얻을 수 있다. 

해당 박람회 방문 고객에게는 웨딩다이어리와 롯데면세점 쿠폰북은 선물하고, DB생명이 웨딩앤, DB생명 웨딩케어서비스, 무료건강 체크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장에서는 유명 수입 웨딩드레스 특별전을 진행, 무료피팅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웨딩패키지 계약 고객에게는 모바일 청첩장, 웨딩 10만원 상품권, 들러리 촬영권, 식전영상(모션DVD), 가족사진 촬영권, 신부 메이크업 시연, 3관 액자 등 푸짐한 선물 혜택을 제공한다. 

웨딩앤 관계자는 “웨딩앤과 메이브라이드 원규가 손을 잡고 원주 인근의 예비부부를 위해 알찬 결혼박람회를 진행하게 됐다”며 “결혼준비에 고민이 많은 예비부부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원주웨딩앤 웨딩박람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할 경우 별도의 관람비용 없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봉원종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