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은의 세상만사] 영화로 즐기는 오싹한 피서

[최고은의 세상만사] 영화로 즐기는 오싹한 피서

  • 승인 2018-06-19 09:05
  • 최고은 기자최고은 기자
포스터

 

어느덧 6월도 중순을 넘어가고 있다. 더위에 지친 사람들은 이미 부지런히 전국 방방곡곡 피서를 다니기 시작했다.

기자도 올 여름 휴가를 어떻게 보낼지 생각해봤지만 역시 '방콕' 할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 문득 얼마 전 집에서 '셔터 아일랜드'라는 미스터리 영화를 본 기억이 났다. 공포 영화의 묘미라고 할 수 있는 귀신이 이곳저곳 튀어나오는 건 아니었지만 영화를 보는 내내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하는 기묘한 분위기가 이어져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들었다. 아직 여름이 무르익지 않아서인지, 상영영화 일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라와 있는 공포 영화는 단 1개뿐 이었다. 아쉬움에 옛 명작을 되돌아봤다.

2003년에 개봉한 '장화, 홍련'은 인적이 드문 시골 널따란 길 끝에 홀로 서 있는 일본식 목재 가옥에서 펼쳐지는 가족 괴담이다. 두 자매 수미와 수연이 예민한 새엄마 은주와 함께 살게 된 그 날부터 가족들은 환영을 보거나 악몽에 시달리고 집안 곳곳에서 괴이한 일들이 잇달아 벌어진다. 아름다운 영상미와 음울한 배경 음악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고 여운을 남기는 결말로 한국 공포 영화 중 수작으로 꼽히는 작품이다.

1973년 개봉한 '엑소시스트'는 인기 여배우 크리스 멕넬이 딸 레건에게서 흉측한 악령의 모습이 보이고 자해를 하는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하자 카라스 신부를 찾아가 악마를 내쫓는 엑소시즘 의식을 부탁한다. 카라스 신부는 엑소시즘의 경험이 있는 노신부 메린에게 도움을 청하고 둘은 레건에게서 악령을 몰아내는 의식을 집행하기에 이른다. 역사상 전무후무한 엑소시즘 영화이며 '악마'를 등장시켜 인간의 원초적인 공포를 자극하는 호러 영화의 최고봉이라 할 수 있다.

2009년 개봉한 '오펀: 천사의 비밀'의 이야기는 유산으로 세 번째 아이를 잃고 고통 받던 케이트와 존이 입양을 결심하고 고아원을 방문하면서부터 시작된다. 부부는 또래보다 차분하고 영민한 아이 에스터의 신비한 느낌에 이끌려 새 가족으로 받아들이지만, 에스터가 가족이 된 이후부터 의문의 사고가 계속되자 케이트는 아이의 정체에 대한 의문을 품고, 에스터의 과거를 쫓던 케이트는 생각지도 못했던 진실에 직면한다. 아역 배우의 소름 돋는 연기와 충격적인 반전으로 유명한 영화다.

사람이 '공포'를 느끼면 흉부 온도가 1.3도, 손바닥 온도는 1.7도가 내려간다고 한다. 공포 영화를 보면서 놀라면 교감신경의 흥분으로 피부 혈관이 수축해 따뜻한 피가 피부로 잘 가지 못하고 분비된 땀이 증발하면서 피부 온도가 내려갈 수 있다고 과학계 전문가들이 밝힌 바 있다. 적게는 수십에서 많게는 백만 원 이상의 비용이 드는 여행을 떠나는 것도 그 나름의 즐거움이 있겠지만 집에서 머물며 단돈 몇 만원만 결제하면 여름휴가 내내 평소보단 시원함을 느끼며 쉴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갑자기 부모님과 함께 자고 싶은 생각이 들지도 모르지만 말이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