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 충주 네트워크형 예술교류 장터 열린다

  • 전국
  • 충북

서울과 충주 네트워크형 예술교류 장터 열린다

-'예술하라-함께하는 예술보고서' 서울과 충주에서 열려

  • 승인 2018-08-27 10:22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수준 높은 미술작품들을 손쉽게 감상하고 직접 구입할 수 있는 작가장터가 충주에서 열린다.

㈜미하라(대표 홍성미)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서울에 이어 다음달 6일부터 10일까지 충주문화회관 전시실에서 '2018 작가미술장터사업'을 개최한다.

'예술하라-함께하는 예술보고서'라는 주제로 문화체육관광부와 예술경영지원센터의 공모에 선정돼 열리는 이 전시회는 3만 원에서 200만 원까지 저렴한 가격에 수수료 없이 작품 직거래가 이뤄지고 가상경매 등의 프로그램이 추진되는 전시회 겸 아트페어다.

충주 출신 홍성미 대표가 충주지역 작가와 서울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의 공동전시를 통해 작가들 간 자연스런 예술만남을 이끌어내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전시회는 122명의 작가들이 참여했으며 무려 600여 점의 작품이 전시돼 지역 관람객들에게 아주 특별한 작품감상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미술시장의 여러 장벽 때문에 힘겨웠던 작가들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대중들과 손쉽게 만날 수 있고 미술에 관심을 갖고 있으면서도 접근이 어려웠던 일반 관람객들은 지역에서 쉽고 편하게 수준급의 미술작품을 감상하고 구입할 수 있다.

특히 전시 외에도 '콜랙 앤 셀', '예술 모하니' 등 아트페어 참여대상들의 욕구를 채워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콜랙 앤 셀'은 현직 미술전문가의 설명과 함께 가상화폐 '하라'로 작품을 구입해 보는 시민참여형 가상 경매프로그램이다.

'예술 모하니'는 자녀의 미술교육과 체험활동에 관심 있는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으로 미술전문가의 친절한 설명을 들으며 함께 미술작품을 감상하는 투어와 스스로 느낀 것을 바탕으로 간단한 창작물을 만들어보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의 오프닝 행사는 다음달 6일 충주시문화회관에서 '좋은 컬렉터, 컬렉션이란'을 주제로 전문가 특강과 퍼포먼스 등으로 마련된다.

한편 '예술하라-함께하는 예술보고서'는 예술를 애호하는 가족과 연인, 친구, 지역시민 누구나 관람 및 작품 구입이 가능하며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rtmehara)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성미 대표는 "이번 전시회는 예술을 둘러싼 건강한 네트워킹 형성을 위해 마련됐다"며 "지역민들에게는 내고장 작가에 대한 이해와 애정을 더 키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