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대전 불꽃 축제, 희망을 쏘아 올렸다

  • 문화

희망대전 불꽃 축제, 희망을 쏘아 올렸다

30일 저녁 하루동안 대전시민 5만명 운집
"청년의 희망과 대전시민의 희망을 담았다"

  • 승인 2018-10-01 19:22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유지곤
대전지구JC 유지곤 회장
대전 지구
불꽃놀이로 갑천 하늘이 희망으로 술렁였다.
대전지구JC(회장 유지곤)가 주최하고 대전 둔산JC(회장 장동원)가 주관한 '2018 희망대전 불꽃축제'가 하루 동안 5만 명의 인파가 몰리며 성공적인 가을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지난달 30일 축제를 찾은 시민들은 대전 서구 엑스포시민광장 특설무대부터 엑스포다리 일원의 축제장에서 조선마술사 전통마술쇼, 팝페라 콘서트 무대, 푸드트럭 페스티벌, 음악과 함께 발사되는 멀티미디어 불꽃쇼, 하이트 불꽃댄스 파티 등 다양한 즐길 거리로 다가오는 가을의 '진한' 추억을 만들었다.

엑스포 시민광장에 돗자리를 가져온 가족 단위 시민들과 엑스포 다리 전 구간에는 축제를 즐기는 인파들로 장관을 연출했다.

이날 태풍 '짜미'의 간접 영향으로 강한 돌풍이 부는 상황에서 JC 회원들의 철저한 사전준비와 안전관리는 더욱 빛을 발했다.

주최 측은 사고방지를 위해 대형 현수막을 게시하지 않는 등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면서 행사를 진행해 기존 축제와는 다른 성숙함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지곤 대전지구청년회의소 회장은 "이 축제는 대전기업, 대전예술인, 대전시민을 엮어준 순환경제의 고리로 대전 지역 청년의 희망과 대전 시민의 희망을 모두 담은 희망의 불꽃였다"며 "앞으로 엑스포 다리, 한빛탑을 배경으로 갑천 변에서 펼쳐지는 희망대전 불꽃축제를 대전 시민이 가장 사랑하는 축제로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지곤 대전 지구JC회장 , 김가람 한국JC 중앙회장, 장동원 대전둔산JC 회장 등 JC 청년 지도자들과 허태정 대전시장,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설동호 대전교육감, 조승래 국회의원, 장종태 서구청장 등 각계 대표가 함께 했다.

희망대전 불꽃축제는 하이트진로, KEB하나은행, 8282대리운전, 이화수전통육개장, 화산철거환경산업, 골든블루, 아이로드가 공식후원하고 라도무스아트센터, 중소기업지역성장협의회, 시골길 낙지전문점, 아이티즈, 법무법인 민율, 동신수산, 동양정보통신, 라무다찌, 서산EST, 씨앤씨물류, 태양정보통신, 태영네트웍스, 플랜트치과, 한인인테리어, 떡미당, 국제미디어, 우림, 모두투어 도안점이 지역사랑 후원으로 참여했다.

희망대전불꽃축제는 내년 9월에도 개최 예정이다. 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