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호주서 젓가락 문화 알린다

청주시, 호주서 젓가락 문화 알린다

10일부터 내달 9일까지 시드니서 특별전 열려

  • 승인 2018-10-08 09:58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청주시의 '젓가락문화'가 호주 시드니를 간다.

청주시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오는 10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한 달간 시드니에서 열리는 '젓가락의 향연(feast of K-chopsticks)' 특별전에 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초청으로 참여한다.

청주 젓가락문화가 외국 전시에 나서는 것은 지난해 태국 방콕에 이어 두 번째다.

시드니 전시회에는 국내·외 작가 80여 명이 참여해 수저 유물, 창작 젓가락, 젓가락 문화상품 등 500여 점의 작품과 영상 등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 청주에서 소개하는 젓가락 상품은 지역예술가들과 함께 특화한 제품이다.

김성호 작가의 옻칠수저, 이종국 작가의 분디나무(산초나무)젓가락, 이소라 작가의 규방공예 수저집, 박상태 작가의 유기수저, 청주대 학생들의 창작젓가락 등이다.

청주대생들은 꾸준히 개발한 창작젓가락을 바탕으로 '올 댓 찹스틱'이란 젓가락 동아리로 발전해 이미 인천국제공항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젓가락문화상품을 선보였다.

10일 특별전 개막식에는 이종국 작가의 분디나무젓가락 만들기 시연과 대패를 활용한 나만의 젓가락 만들기 워크숍,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젓가락연구소에서 개발한 젓가락 경연대회용 교구 활용 젓가락문화 알리기 등이 펼쳐진다.

공연단체인 '솔옷'의 신명 나는 사물놀이 공연도 한다.

이번 진시회는 호주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시드니 공예주간(sydneycraftweek.com)과 연계해 호주 현지인들에게 젓가락을 비롯한 한국공예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청주에서 시작한 젓가락문화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향하고 있다"며 "시드니 특별전을 계기로 청주가 추구하는 올바른 젓가락문화와 그 속에 담긴 생명문화를 전파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3.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4.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5.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