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vs 파격' 男스타들의 레드카펫 패션

'클래식 vs 파격' 男스타들의 레드카펫 패션

클래식한 옥스포드부터 애나멜 구두까지, 스타들의 다양한 레드카펫 구두 스타일

  • 승인 2018-11-29 14:06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JD (1)
벌써 2018년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연말이면 각 분야의 시상식이 연달아 열려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지기 마련이다. 시상식의 꽃은 바로 레드카펫. 이때 디자인이나 소재가 천차만별인 여자 스타들의 드레스와 달리, 남자 스타들은 비슷한 디자인의 턱시도가 대부분이다. 그 중에는 컬러 수트 또는 포인트 액세서리로 파격적인 스타일을 시도하는 스타들도 눈에 띈다. 상반된 매력으로 주목 받은 남자 스타들의 시상식 패션을 모아봤다.

레드카펫의 정석 ‘블랙 턱시도’
JD (2)

올해 다양한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거머쥔 배우 남주혁은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슬림한 라인이 돋보이는 턱시도와 보타이를 착용하고 참석했다. 여기에 클래식한 옥스포드 구두(맨솔)로 완성도 높은 패션을 보여줬다. ‘더 서울 어워즈’에 참석한 정해인 역시 클래식한 보타이와 턱시도를 택했다. 

영화 <뷰티풀 데이즈>로 부산영화제를 찾은 배우 장동윤은 숄 라펠 턱시도에 블랙 슈즈로 격식 있고 클래식한 룩을 보여줬다. 배우 양세종 역시 숄 칼라 울 블레이저에 에나멜 구두(맨솔)를 착용하고 '2018 APAN 스타 어워즈 시상식' 레드카펫을 밟았다. 

형식 파괴 ‘개성만점 패션’
JD (3)

블랙 턱시도 대신 과감하게 다른 시도를 한 남자 스타들의 패션이 눈길을 끈다. 배우 이상우는 '2018 APAN 스타 어워즈 시상식'에서 유일하게 블랙이 아닌 블루 벨벳 수트를 입어 눈길을 끌었다. 또한 화이트 셔츠 대신 블랙 셔츠로 중후한 매력을 자아냈다. 

배우 주지훈은 각종 시상식에 참석할 때마다 새로운 스타일을 보여주는 스타다. 지난 10월 열린 ‘마리끌레르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서 재킷을 과감히 생략하고 터틀넥에 새틴 벨티드 팬츠를 착용해 화제가 됐다. 영화 <공작>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는 스트라이프 수트 재킷 안에 그린과 오렌지 컬러를 레이어드 해 재치 있는 스타일링을 뽐냈다. 

또한 얼마 전 내한한 팝뮤지션 찰리 푸스는 'MBC 플러스X지니뮤직 어워즈'에서 강렬한 레드 수트에 네이비 슈즈를 매치해 레드카펫의 금기를 깨버렸다. 여기에 해외 명품이 아닌 국내 수제화 브랜드 ‘맨솔(mansole)’ 제품을 착용해 화제가 됐다. /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2.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3.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4.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5.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1.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2.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3.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4.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5.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