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기형도 앞에 모인 88명의 청춘들 '어느 푸른 저녁'

[새책] 기형도 앞에 모인 88명의 청춘들 '어느 푸른 저녁'

강성은 외 87인 지음 | 문학과지성사

  • 승인 2019-03-15 11:29
  • 수정 2019-03-15 11:29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어느푸른저녁
 문학과지성사 제공
어느 푸른 저녁

강성은 외 87인 지음 | 문학과지성사



1989년 발간된 기형도의 시집 『입 속의 검은 잎』. 30년의 시간이 지나도 기형도만의 시적 매력과 비밀은 여전하다. 시집이 2019년 2월 현재 86쇄를 찍고 30만 부 넘게 판매된 이유는 세대를 넘어, 그의 시가 청춘의 상징이기 때문일 것이다.

『입 속의 검은 잎』 발간 30주년을 기념한 트리뷰트 시집 『어느 푸른 저녁』은 2000년대 이후 등단한 젊은 시인 88인의 시 한 편씩을 담았다. 기형도의 시어와 제목, 분위기를 각자의 언어로 소화해 새롭게 쓴 88편의 시들은 기형도 읽기의 진경이자, 현대시단의 젊은 에너지를 느끼게 할 것이다.

시가 수록된 순서는 시인들의 이름 가나다 순이다. 목차에는 시인들의 이름을 제목과 나란히 적혀있지만 본문에는 그 이름들이 드러나지 않는다. 책은 어떤 위계나 이름도 없이 '수많은 기형도'들로 채워져 시의 축제이자 시인들의 우정의 공간으로 작용한다. 펴내는 말처럼 '헌정이라는 말의 무거움에도 불구하고 이 시들은 기형도 시인에게 바친다는 의미보다는, 시인의 이름과 더불어 함께 쓴다는 취지'다. 독자들도 한 명의 청춘 기형도가 다시 되어 볼 수 있을 것이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