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적' 박종훈에 묶인 한화, SK에 2-8 무릎... 시범경기 첫배

'천적' 박종훈에 묶인 한화, SK에 2-8 무릎... 시범경기 첫배

한화 서폴드, 5이닝 무실점 쾌투 희망 안겨

  • 승인 2019-03-15 18:09
  • 수정 2019-03-15 21:40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CM20190227000084007_P4
한화 서폴드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가 '천적' 박종훈에 발목을 잡히며 시범경기 첫 패배를 기록했다.

한화는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시범경기에서 2-8로 패했다.

6회까지 '0'의 행진을 이어가던 경기는 7회에 깨졌다.

7회 초 첫 타자 최정이 볼넷으로 걸어나가면서 빅이닝 서막을 알렸다.

후속 타자인 제이미 로맥이 좌익 선상 2루타를 치며 2, 3루를 만들었고, 한동민 타석 때 한화 투수 송은범의 폭투로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날 경기 첫 실점이다.

다시 타석에 들어선 한동민은 좌익 선상 2루타를 날리며 2-0을 만들었다.

이어진 타석에서 강승호가 볼넷, 정의윤의 좌전 안타로 만루가 됐다.

후속 타자 허도환이 중전 적시타, 노수광의 좌중간 안타로 2점을 추가하면서 7회에만 6점을 내줬다.

한화도 7회 말 추격에 나섰다.

노시환과 허관회가 안타로 기회를 잡았고, 후속 타자인 강경학과 장진혁이 우중간 적시타를 날리며 6-2까지 따라갔다. 하지만 더 이상 점수를 내지 못했다.

8회 초 SK가 다시 달아났다. 첫 타자 박정권이 안타를 치고 나가자, 배영섭이 좌중간 투런포를 터뜨렸다. 


한화는 남은 이닝에서 더 이상 점수를 내지 못하며 경기를 내줬다.

이날 상대 팀 선발로 나선 박종훈은 4이닝 2피안타 2볼넷 1탈삼진 무실점했다. 한화를 상대로 여전히 강한 면모를 보였다.

박종훈은 최근 2년간 한화를 상대로 9경기에 출전해 7승 1홀드 평균자책점 1.09를 기록하고 있다.

한화 선발 서폴드는 이날 경기에서 5이닝 동안 삼진 5개를 곁들이며 무실점 호투해 올 시즌 기대감을 높였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5.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2.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